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가지요금' 비난에 평창 숙박업주가 한 말

[연합뉴스]

[연합뉴스]

평창 겨울올림픽이 열리는 강릉과 평창 숙박업소들의 '바가지요금'을 두고 논란이 일자 강원도는 과다한 요금의 숙박업소에 대해 철저한 세무조사를 벌이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일부 업자들은 숙박 요금을 내리는 등 자정 노력을 보이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다만 아직은 '올림픽 특수'를 노리고 있는 일부 업자들이 있는 것으로도 보인다.
 
"내가 욕 좀 먹고 돈 좀 벌고…"
[사진 SBS 비디오머그]

[사진 SBS 비디오머그]

4일 SBS에 따르면 평창에서 A숙박업소를 운영하는 한 관계자는 "한 철 장사인데 이 정도는 해야지"라면서 "내가 욕 좀 먹고 몇천만 원 벌고. 한 철 장사"라고 말했다.
 
"솔직히 얘기해 부르는 게 값" 
[사진 KBS 방송 캡처]

[사진 KBS 방송 캡처]

또 다른 숙박업소 관계자는 8일 KBS와 인터뷰에서 "그래 봐야 반짝. 한 일주일인데. 솔직히 얘기해서 부르는 게 값이다"라고 말했다.
 
최근 강릉지역 업소 400여곳 가운데 90%가 넘는 업소가 반값 숙박요금에 동참하는 등 자정 노력으로 하룻밤 숙박요금이 15만∼25만원까지 내리기는 했으나 연초부터 이어진 바가지요금에 대한 불만이 쌓여 예약문의가 뜸한 실정이다.  
 
도 관계자는 "평창올림픽이 60여 일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서 바가지요금 논란으로 올림픽 숙박이 수도권으로 이동하고, 일각에서는 경강선 KTX 증편 운행이 필요하다는 여론도 확산해 공실이 염려된다"며 "바가지요금은 올림픽 이후 강원관광에도 부작용으로 작용할 수 있어 철저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숙박요금이 자율요금제로 법적·제도적으로 강제하는 방법에 한계가 있지만, 점검과정에서 고액 숙박요금을 요구하거나 예약을 거부하는 업소는 위생·건축·소방·교통·농정 등 관련 규정 준수 여부를 특별히 살펴 집중지도에 나선다. 이를 통해 숙박요금 안정화로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합리적인 가격대의 숙박업소 정보 등을 제공하는 올림픽 통합안내 콜센터와 강릉시 숙박업소 정보안내시스템도 운영에 들어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