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얘네 불법체류자야” 결혼이주여성 모욕하고, 성추행한 60대

결혼이주여성을 성추행하고, 불법체류자라 모욕한 60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연합뉴스]

결혼이주여성을 성추행하고, 불법체류자라 모욕한 60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연합뉴스]

결혼이주여성을 불법체류자라며 모욕하고, 성추행한 60대에게 벌금형과 함께 손해배상 판결이 내려졌다.  
 
수원지법 안산지원 형사 8단독 김도형 판사는 공중 밀집장소에서의 추행 및 모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65)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24일 수원에서 버스를 타고 안산으로 오던 중 옆자리에 있던 라이베리아 국정 B(34·여)씨의 허벅지를 만지는 등 성추행했다.  
 
버스에 타고 있던 승객들이 이를 말렸지만 A씨는“얘네들 여기 있는 거 불법”이라며 소리를 지르고, 욕을 하는 등 B씨를 모욕했다.  
 
A씨는 성추행과 별도로 진행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도 B씨에게 200만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수원지법 안산지원 민사11단독 정인영 판사는 “강제추행 및 모욕의 정도, 범행 이후의 정황 등을 참작해 위자료 액수를 정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인과 결혼해 안산에서 거주 중인 B씨는 경기도 외국인인권지원센터가 마련한 인종차별 해소 심포지엄에 참석해 이 같은 경험을 고백했다.
 
심포지엄 토론자로 나선 원곡법률사무소 최정규 변호사가 B씨를 도와 A씨를 모욕죄 등으로 고소하고,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