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채용비리 연루 부정 채용 취소...민간기업 확산”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발표된 공공기관 채용비리 중간결과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공공·금융기관을 시작으로 고질화된 채용비리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주 금요일(8일) 정부는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 중간결과를 발표했다. 우려했던 바와 같이 공공기관 채용비리는 예외적인 사건이 아니었고 일부기관에 한정된 문제가 아니었다"며 "기관장이나 고위임원이 연루된 사건이 상당수였고 채용절차에서부터 구조적 문제가 많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서 국민들의 분노와 허탈감이 큰 만큼 비리에 연루된 임직원에 대해서는 민형사상 엄중한 책임을 묻고 부정하게 채용된 직원에 대해서도 채용 취소 등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적절한 조치가 취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나아가 드러난 채용비리에 대해 일회성 조사나 처벌로만 끝내지 말고 공공기관과 금융기관부터 우선 채용비리를 근절하고 민간기업까지 확산시켜 우리 사회의 고질화된채용비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공정한 채용문화의 확립을 공정사회로 가는 출발점으로 여겨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 8일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 중간결과 및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공공기관 275곳의 최근 5년(2013~2017)간 채용 과정에서 총 2234건의 지적사항이 적발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