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전통 공예, 글로벌 산업 기지로 우리가 홍콩을 선택한 이유"

'솔루나리빙'의 공동대표인 이은주, 스티븐 양 부부. 두 사람은 외국 여행에서 만나 결혼에 골인했다. 홍콩과 서울을 오가며 아트와 경영 전문가로 살고 있다. 현재 솔루나리빙 본사는 홍콩에 있다. [사진 솔루나리빙]

'솔루나리빙'의 공동대표인 이은주, 스티븐 양 부부. 두 사람은 외국 여행에서 만나 결혼에 골인했다. 홍콩과 서울을 오가며 아트와 경영 전문가로 살고 있다. 현재 솔루나리빙 본사는 홍콩에 있다. [사진 솔루나리빙]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글로벌한 디자인이 될 수 있다는 걸 확인했죠.”  
 
디자인 전문 회사 ‘솔루나리빙’ 이은주(43)·스티븐 양(49) 공동대표는 지난 달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뮤지엄 오브 아트(Philadelphia Museum of Art·이하 PMA)’ 페어에 한국 작가 25명을 이끌고 다녀왔다. 올해 41회째인 PMA는 미국 최대의 공예 페어다. 1년에 한 번씩 미국 작가들만을 대상으로 개최되는 게 기본이지만, 2001년부터 게스트 아티스트 프로그램을 실행해 매년 한 개국씩 다른 나라 작가를 초대하고 있다. 2009년에 이어 올해 다시 한 번 초대받은 한국은 도자기·금속·섬유·유기·주얼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공예작가들이 참석했다. 이중에는 ‘미술계의 악동’으로 소문난 데미안 허스트가 지난 2년간 수억 원대의 가격을 주고 4점이나 사들인 황삼용 나전장인의 칠기 공예 연작 ‘조약돌’도 포함됐다.  
 
솔루나리빙 대표 부부와 함께 PMA에 참가했던 황삼용 작가의 자개공예 작품. [사진 솔루나리빙]

솔루나리빙 대표 부부와 함께 PMA에 참가했던 황삼용 작가의 자개공예 작품. [사진 솔루나리빙]

8년 만에 다시 찾은 PMA는 성공적이었다. 하지훈 작가의 반상, 천우선 작가의 금속공예품 2점, 이인진 작가의 도자기 작품이 필라델피아 박물관에 영구소장 됐고 다른 작가들의 작품에도 컬렉터들의 호응이 컸다. 경쟁자인 미국 작가들까지 일부러 들러 “한국인의 미감과 솜씨는 참 대단하다. 너무 아름답다”고 찬사를 보냈다. 이씨는 특히 페어 참가자 리스트를 최종 결정하고, 실질적인 컬렉터이기도 한 필라델피아 미술관 여성위원회의 칭찬과 감탄에 고무돼 있었다. 솔루나리빙의 목표가 바로 한국 공예를 글로벌 시장에 알리는 일이기 때문이다.  
 
솔루나리빙 대표 부부와 함께 PMA에 참가했던 천우선 작가의 금속공예 작품. [사진 솔루나리빙]

솔루나리빙 대표 부부와 함께 PMA에 참가했던 천우선 작가의 금속공예 작품. [사진 솔루나리빙]

이씨와 중국계 미국인인 스티븐은 외국 여행에서 만나 장거리 연애 후 결혼했다. 홍콩과 한국을 번갈아 살며 서양화가였던 이씨는 개인작업을, 남편 스티븐은 GS왓슨스의 CEO를 역임했다. 5년 전 홍콩으로 다시 주거를 옮기면서 이씨는 한국 미술 전시 기획을, 남편은 경영 컨설팅 일을 했다.  
 
“솔루나리빙은 한 쌍의 옻칠 젓가락에서 시작된 나비효과예요. 한국에서 산 그 젓가락은 쓰면 쓸수록 기분이 좋았어요. 조금 비싸도 옻칠이라는 소재와 기술이 정말 훌륭하단 걸 알았죠. 남편도 안타까워하더군요. 한국 공예품이 이렇게 좋고 아름다운데 외국에 소개가 너무 안 돼 있다고.”(이)  
 
“홍콩은 글로벌 럭셔리 기업의 아시아 지사장들이 많이 살고 있는 곳이고, 해마다 아트 바젤이 열리는 등 아트 허브로 자리매김하고 있어요. 한국 공예도 충분히 그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또 본국으로 돌아간 그들을 통해 유럽에도 자연스레 한국 공예가 소개될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합니다.”(스)
솔루나리빙 대표 부부와 함께 PMA에 참가했던 정해조 작가의 옻칠 작품. [사진 솔루나리빙]

솔루나리빙 대표 부부와 함께 PMA에 참가했던 정해조 작가의 옻칠 작품. [사진 솔루나리빙]

 
회사명은 태양(솔)이 떠오르는 아침부터 달이(루나) 뜨는 저녁까지 우리 일상 의·식·주·행에서 필요한 제품을 다룬다는 의미다. 행(行)은 여행과 힐링용 제품이다. 솔루나리빙은 앞으로 홍콩을 비롯한 외국에서 트렁크 쇼, 팝업스토어, 전시회 등을 갖고 한국 공예 작가들을 소개할 계획이다. 현재 홍콩·미국을 대상으로 하는 e커머스 사이트도 구축중이다.  
 
두 사람은 “외국인에게 우리문화를 소개하는 데 집중하려면 그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더 연구하고 니즈를 연구해야 하기 때문에 한국인 대상 판매는 안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얼마나 많은 장인과 작가들을 발굴하고 큐레이팅할 지는 우리에게 주어진 숙제지만, 그들에게 꾸준히 외국인 소비자와 바이어의 피드백을 전달해 한국 공예의 글로벌 시장 진입을 돕는 게 우리의 1차 목표”라고 말했다.        
 
글 서정민 기자 meantr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