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장제원 “최승호 ‘피의 숙청’...점령군 답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최승호 신임 MBC 사장. [중앙포토]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최승호 신임 MBC 사장. [중앙포토]

MBC 신임 사장에 대해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비판 논평을 냈다. 장 의원은 이육사 시인의 '절정'을 낭독하기도 했다.
 
앞서 최승호 MBC 사장은 취임 첫날인 8일 보도국 인사를 통해 2012년 파업 이후 보도국에서 배제된 이들은 불어들이고, 김장겸 사장 체제에서 주요 보직을 맡았던 이들은 내보냈다.
 
이에 장 의원은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구두논평을 통해 "최승호 신임 MBC 사장의 행보가 가히 점령군답다"며 "블랙리스트가 작동하고 있나 보다"고 비판했다.
 
장제원 의원은 "그야말로 '피의 금요일'이었다"고 최 사장의 인사 단행을 설명하며 "지금까지 열심히 일했던 직원들은 아이스링크 근무가 아니라 화장실 근무를 걱정해야 할 상황에 놓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식의 무자비한 피의 숙청은 결국 '공포 보도개입'"이라며 "권력을 이용해 또다시 보도국 기자들을 입맛에 맞게 줄 세우고 암묵적인 보도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공영방송 MBC는 언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아래 인민재판식 탄압과 숙청 속에 혹독한 겨울을 맞게 되었다"며 이육사 시인의 시 '절정'을 읊었다. 시는 구절은 다음과 같다.
매운 계절의 채찍에 갈겨 마침내 북방으로 휩쓸려 오다.
하늘도 그만 지쳐 끝난 고원 서릿발 칼날 진 그 위에 서다.
어디다 무릎을 꿇어야 하나 한 발 재겨 디딜 곳조차 없다.
이러매 눈 감아 생각해 볼밖에 겨울은 강철로 된 무지갠가 보다.
 
장 의원은 "강철같은 겨울을 이겨내고 영광의 봄이 오기까지, 부디 뜻 있는 MBC 내 언론인 여러분들께서 중지(衆智)를 모아 잘 이겨내 주시기 바란다"며 "봄을 이기는 겨울은 없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