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동호 MBC 아나운서 국장 오늘(11일) 물러난다"

신동호 MBC 아나운서 국장(사진)이 물러난다는 보도가 나왔다.
 
11일 뉴시스는 MBC 관계자 말을 인용해 신 국장이 이날 오후 단행될 인사에서 교체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신 국장은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장기 휴가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에 대해 마음의 준비를 한 것 아니겠냐는 추측이 나온다.
 
후임 아나운서 국장에는 부당 전보된 아나운서 가운데 임명될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신 국장이 휴가를 떠난 날(8일) 취임한 최승호 사장은 당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신동호 아나운서 같은 경우는 과거 아나운서국에서 무려 11명의 아나운서가 떠나가도록 만들었고, 열 몇 명의 아나운서들이 자기 일을 못 하고 부당 전보되도록 하는 데 상당한 책임이 있는 것으로 지금까지 드러났다"며 "그분은 저희가 생각할 때는 회사가 합당한 절차를 거쳐서 그 부분에 대해서 충분히 조사하고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인사 조처를 시사한 바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