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난감 리뷰'로 1년 동안 120억 벌어들인 6살 소년

[사진 유튜브 'Ryan ToysReview]

[사진 유튜브 'Ryan ToysReview]

 
6살 나이에 한 해 동안 120억의 수익을 낸 소년이 있다. 아직 강산이 변하는 걸 보지도 못한 나이지만 세계적인 유튜브 스타로 인정받는다.
 
최근 더선(The Sun) 등 해외 매체에는 유튜브에 어린이 장난감의 사용 후기를 올리는 6살 소년 '라이언'을 소개했다.  
 
경제 전문지 포브스에 따르면 라이언은 2017년 한 해 1100만 달러(약 120억원)의 수입을 올렸다고 한다.
 
[사진 유튜브 'Ryan ToysReview]

[사진 유튜브 'Ryan ToysReview]

 
라이언은 부모님의 도움을 받아 어린이 장난감의 사용 후기를 공개하는 유튜브 채널 'Ryan ToysReview'를 운영하고 있다.
 
평소 장난감 리뷰 동영상을 즐겨보던 4살 라이언은 2015년 3월, 직접 장난감 리뷰를 시작했다고 한다. 
 
처음에는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리뷰를 시작한 지 4개월 만에 한 동영상이 인기를 끌면서 이후 점차 인지도가 올라갔다.
 
[사진 유튜브 Ryan ToysReview]

[사진 유튜브 Ryan ToysReview]

 
아이의 눈으로 본 솔직한 후기에 라이언의 귀여운 외모까지 더해져 해당 채널은 2년 만에 구독자가 1000만명을 돌파했다. 인기 동영상의 경우 편당 10억회 이상 재생되기도 했다.
 
현재 엄청난 수익을 올리고 있지만 라이언의 부모는 라이언이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데 싫증을 내거나 비디오 찍기를 싫어하면 즉시 그만둘 것이라고 밝혔다.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