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콘서트 마지막 날 '펑펑' 우는 방탄소년단 막내 정국

세계적인 인기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사진)이 콘서트에서 목 놓아 울었다. 10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는 '2017 BTS 라이브 트릴로지 에피소드 Ⅲ 더 윙스 투어' 마지막 무대가 열렸다. 지난 2월 서울에서 시작해 북·남미, 동남아시아, 호주, 일본 등 세계 19개 도시에서 연일 매진을 기록한 공연에 마침표를 찍는 날이었다.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정국은 "기쁜데"라고 말하더니 몸을 숙이고 울었다. 휴지를 받아들고 눈물을 닦았다. 
 
그는 "확실히 마지막 콘서트는 마지막 콘서트인가 봐요"라더니 "올해는 진짜 너무 많은 일이 있었는데 모든 성과가 다 여러분들이 만들어준 기회였다고 생각합니다.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라고 말했다.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그러면서 "콘서트가 또 있을 텐데 분명 확실히 마지막이라고 하니 너무 슬프면서도 뭔가 눈물을 흘리면서 아름답게 잘 마무리되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아요"라고 했다.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정국은 말하는 내내 눈물을 닦아냈다.
 

"열정, 노력 열심히 하는 것이 답은 아니었다. 데뷔는 도착이 아니라 출발이었다. 무관심에서 길이 사라지는 듯했다. 그러나 여전히 길은 거기에 있었다." 

 
방탄소년단의 공연이 시작되기 전 영상에서 나온 말이다. 방탄소년단 데뷔 후의 행보는 생각지도 못한 어둠과 무관심이 만연했다. 멤버들은 영상을 통해 "일곱명이 함께 전진한다"며 여전히 길은 그 자리에 있다며 포기하지 않았다. 그 결과 방탄소년단의 현재 위치는 '월드와이드'가 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