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선미 남편 살인청부’ 용의자 혐의 부인 “시킨 적 없다”

배우 송선미씨. [사진 연합뉴스]

배우 송선미씨. [사진 연합뉴스]

배우 송선미씨의 남편을 청부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남성이 살인교사 혐의를 부인했다. 살인을 지시하지도 않았고, 살인을 대가로 금품을 주겠다 약속한 사실도 없다는 주장이다.
 
살인교사 혐의로 기소된 곽모(39)씨 측 변호인은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조의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2차 공판준비기일에서 "공소사실을 부인한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피고인은 조모(살해범)씨에게 살인하라고 시킨 적이 없고, 그 대가로 거액을 약속한 사실도 없다"고 반발했다.
 
이어서 변호인은 "조씨의 살인 범행에 관여하거나 사전에 인지한 사실도 없어서 어떤 경위로 사건이 발생했는지 정확히 알지 못한다"며 "향후 재판을 통해 무고함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살해 용의자 조씨는 앞서 자신의 재판에서 혐의를 인정하면서 살인 부탁을 받았다고 진술한 바 있다.
 
재판부는 15일부터 정식 재판을 시작해 곽씨가 할아버지의 재산을 빼돌리려 한 사안부터 심리하기로 했다.
 
곽씨는 사촌지간이자 송씨의 남편인 고모씨와 갈등이 생기자 조씨를 시켜 8월 고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곽씨는 범행 대가로 20억원을 제안한 것으로 조사됐다. 곽씨의 1차 공판은 오는 15일 오후 2시 열릴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