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소환에 불응한 이우현, 檢 “내일 다시 나와라”

이우현 의원. [중앙포토]

이우현 의원. [중앙포토]

검찰이 소환 조사에 한 차례 불응한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내일 다시 나오라고 통보했다.
 
이 의원의 '공천헌금'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신자용)는 11일 이 의원에게 "12일 오전 9시 30분까지 금품수수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나와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
 
전날 이 의원은 불출석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에 검찰은 "예정대로 나와 조사를 받으라"고 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끝내 나오지 않았다.
 
이 의원 측 변호사는 "오늘 오후 2시 조영술이 예정돼 있어 검찰에 출석하지 못했다"며 "하루빨리 치료를 받고 검찰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이 3주 전부터 심혈관 질환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검찰은 이 의원이 지난 2014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 남양주시의회 의장 공모(구속)씨로부터 공천헌금으로 의심되는 돈 5억원을 수수했다고 보고 있다. 또 건축 관련 사업을 하는 김모(구속)씨에게도 사업 관련 청탁과 함께 억대 금품을 받았다고 의심하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