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한·중 정상 공동선언 없다'…"필수 사항 아니다"

청와대가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빈 방중을 계기로 오는 14일 열릴 예정인 한·중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의 '공동성명 발표'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양국이 (사드 문제 등) 현안에 대해 서로 결합된 입장을 내놓을 상황이 아니어서 공동성명을 내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는 이에 앞서 이날 "이번 한ㆍ중 정상회담 결과를 담은 공동성명 채택과 공동 기자회견이 없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한중 정상회담에서 "공동성명과 공동기자회견을 없을 것"이라고 보도한 본지 11일자 1면 기사.

한중 정상회담에서 "공동성명과 공동기자회견을 없을 것"이라고 보도한 본지 11일자 1면 기사.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공동성명이 필수적인 것을 아니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공동성명은 없을 것”이라며 “공동성명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때도 없었고,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방문 때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번 정상회담은 굉장히 어려운 상황과 여건 하에서 성사됐다”며 “현안에 대해 중국 측이 우리와는 다른 입장을 표시하는 상황이라 공동성명을 채택한다면 다른 부분이 나타나야 하는 어려움 때문에 중국이 그러한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APEC 정상회의에 참석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1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다낭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만나 정상회담을 갖기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7.11.11 /청와대사진기자단

APEC 정상회의에 참석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1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다낭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만나 정상회담을 갖기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7.11.11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언급한 ‘어려운 상황’은 한국과 중국 간에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에 관한 입장 차이가 해소되지 않고 있다는 점을 뜻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중국과의 10ㆍ31 협의 이후 (사드 봉인에 대해)합의가 있었음에도 중국측에서 추가로 그분들이 필요한 의사를 표시하는 상황”이라며 “(한국 입장에서도) 이런 게 또 공동성명이라는 형식을 갖춰 결과로 드러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동성명에 (사드에 대한) 다른 내용을 내놓는다면 한국이 (10ㆍ31 협의와) 다른 내용에 대해 합의해 줄 수 있는 상황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새로운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인 '화성-15형' 미사일 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한 29일 오후 경북 성주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서 발사대가 하늘을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새로운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인 '화성-15형' 미사일 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한 29일 오후 경북 성주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서 발사대가 하늘을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때문에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양국 정상의 공동 기자회견도 생략될 예정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공동기자회견도 공동선언문을 만들지 않는 같은 맥락에서 양자 간에 언론에 발표할 내용을 서로 사전에 조율해 각자 언론에 발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13일부터 3박4일 일정을 중국을 국빈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한다. 다자회의를 계기로 한 두 차례의 회담을 제외하면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양자 방문으로 이뤄지는 첫 한ㆍ중 정상회담이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