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부 꼼수'로 형량 낮추는 성범죄자들…판결 나면 후원 끊어

[중앙포토]

[중앙포토]

일부 성폭행 가해자들이 자신의 형량을 낮추기 위해 기부를 이용하는 '꼼수'를 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올 9월까지 전국 126개 상담소에서 성폭력 가해자 측 기부임을 확인한 건수는 101건에 달한다.
 
이들 기부자는 감형을 받는 등 목적이 달성되면 기부를 중단했다.
 
지하철에서 휴대전화로 여성 치마 속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체포된 30대 공무원 A씨는 한국성폭력상담소에 5개월간 후원금 50만 원을 냈다는 영수증을 법원에 제출했다. A 씨는 1심에서 선고유예 판결을 받자마자 후원을 끊었다.  
 
이밖에 여성단체에 환불을 요구하거나 불순한 의도로 기부한 사실이 들통나 후원을 거부당하는 사례가 종종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성폭력상담소장은 "성폭력 상담소가 가해자들의 처벌 회피 창구로 악용되지 않도록 법원은 가해자의 여성단체 기부를 반성의 뜻으로 인정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