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혈액 5mL로 난소종양 악성 감별한다

난소(ovary)는 자궁의 좌우에 각각 1개씩 있다. [중앙포토]

난소(ovary)는 자궁의 좌우에 각각 1개씩 있다. [중앙포토]

혈액 검사로 난소 종양이 악성인지 아닌지를 감별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산부인과 김용범 교수팀은 "5mL의 혈액에서 암세포를 검출해 난소종양의 악성 여부를 감별할 수 있는 검사법을 개발했다"며 "기존 초음파·영상 검사보다 정확도가 높다"는 연구결과를 11일 발표했다.  
 

난소암 1기에서 악성 종양 감별 100%
기존 혈액·초음파 검사(17~50%)보다 높아
분당서울대병원 김용범 교수팀, 연구 결과
조기 진단 가능성 높여 생존율 개선 기대

난소암은 유방암·자궁경부암과 함께 3대 여성 암 중 하나다. 별다른 자각 증상이 없어 발견이 늦어 생존율이 낮은 암에 속한다. 환자의 80%는 3기 이상이 되어서야 병원을 찾는다. 정기검진을 통해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
 
난소에 종양이 있는 것으로 의심되면 수술 전 양성인지 악성인지 감별해 수술 계획을 세워야 한다. 그래야 수술 도중 난소 종양이 파열되는 것을 예방하고, 수술 후 항암 보조 요법을 줄일 수 있다.  
 
연구팀은 2015~16년 사이에 난소종양으로 진단받고 수술을 앞둔 환자 87명을 대상으로 KAIST 혈중암세포 연구단(단장: KAIST 조영호 교수)에서 개발한 검출기기 효과를 분석했다. 5mL의 혈액에서 혈중 암세포를 검출한 후 검사 결과를 기존 검사법과 비교했다. 그 결과, 혈중암세포 검출은 1기 조기 난소암에서 진단 정확도를 나타내는 민감도가 100%, 특이도는 55.8%였다. 민감도는 질환이 있는 사람을 질환자로 판별하는 지표다. 특이도는 질환이 없는 사람을 비질환자로 판별하는 지표이다. 
난소암 혈액 검사

난소암 혈액 검사

혈중암세포 검출은 기존 혈액검사나 초음파 감별단법의 민감도(16.7~50%)와 특이도(39~65.9%), 영상검사의 민감도(83.3%)와 특이도(53.7%)보다 정확도가 높았다.  
 
김용범 교수는 “난소 종양의 양성·악성 감별진단에 혈중 암세포가 활용될 수 있음을 세계 최초로 밝혔다”며 “난소암 조기진단 가능성이 커져 생존율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종양학 분야 국제학술지 ‘온코타겟(Oncotarget)’에 실렸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