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안철수, 통합의 '통'자도 꺼내지 않겠다는 약속 지켜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박지원 전 대표가 9일 오후 전남 무안군 삼향읍 후광대로에 위치한 국민의당 전남도당 당사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 나란히 앉아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박지원 전 대표가 9일 오후 전남 무안군 삼향읍 후광대로에 위치한 국민의당 전남도당 당사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 나란히 앉아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통합과 관련해 '호남과 비호남 입장이 달라 중재가 어렵다'며 호남 중진들을 비판한 것에 대해 박지원 전 대표가 10일 "호남에 계란 던지지 말라"며 반발한 데에 이어 11일 "통합에 통자도 꺼내지 않겠다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11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며 "통합 추진을 안 한다고 하면서도 계속 하고있는 것이 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는 "당의 외연을 확대하는 것에는 찬성하지만 우리의 정체성과 가치관을 버리면서까지 통합을 할 수는 없고, 현재 당내 3분의 2의 의원들이 반대를 하고 있다"며 "3당이 아니라 제2당이 되기 위해서 바른정당과 통합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선거에서 2등은 당선도 못 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10일 오전 지역구인 전남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열린 김대중 마라톤대회에서 참석자가 던진 계란을 맞고 닦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10일 오전 지역구인 전남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열린 김대중 마라톤대회에서 참석자가 던진 계란을 맞고 닦고 있다. [연합뉴스]

박주원 전 최고위원의 DJ(김대중 전 대통령) 비자금 허위 제보 의혹에 대해선 "박 전 최고위원 사태는 불타는 데에 기름을 붓는 격"이라며 "오늘 아침, 언론에서 박 전 최고위원이 주성영 전 의원에게 전화를 해서 DJ 비자금이라고 특정하지 않았다고 해달라는 보도가 나왔는데, 만약 보도가 맞다면 이것 자체가 사실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통합을 둘러싼 당내 갈등과 관련, '안철수 대표에 대한 재신임 문제가 거론되고 있느냐'는 질문에 박 전 대표는 "저는 그렇게까지 생각하진 않는다"면서도 "당내에서 그러한 의견이 팽배한 것은 사실"이라고 답했다. "어제(10일) 광주 토론회 등에서 '안철수 대표, 당신이 당 대표가 되면 당 지지율을 20%로 끌어올린다고 했는데, 지금 4%, 5% 밖에 나오지 않느냐, 이에 대해 책임을 지고 물러나라'는 이야기들이 나왔다"는 것이다.
 
다른 의원들도 안 대표를 향해 공개적인 반발에 나섰다. 유성엽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중진들 내부 소란 때문에 당 지지율이 떨어졌다는 것은 비겁하고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내부 소란이 왜 벌어졌나. (안 대표가) 소통도 없이 거짓말까지 하면서 통합을 은밀하게 추진하다가 벌어진 사달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