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샘 성폭행 사건' A씨 "술마시고 모텔로 끌고가 두 차례 성폭행"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한샘 성폭행 사건'의 피해자라고 밝힌 여성 A씨가 방송에 출연해 당시 사건에 대해 설명했다.
 
A씨는 지난 9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위험하니 모텔에서 자고 가라"는 한샘 교육담당자 B계장의 강요에 못 이겨 모텔방에 들어갔다가 성폭행을 당했다고 말했다.
 
A씨는 방송에서 “술을 마신 후 교육 담당자(B계장)가 집으로 데려다 주겠다고 하고선 모텔로 끌고가 두 차례 성폭행했다”고 말했다. 반면 B계장은 성관계 뒤 A씨와 나눈 모바일 메신저 대화 내역을 경찰에 공개하며 합의된 성관계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태경 우석대 상담심리학 교수는 방송에서 “(대화 보면)‘아침에 왜 나 억지로 보냈어?’라고 하니까 ‘XX역으로 가야겠다’며 여자가 동문서답을 한다. 사귀기로 한 두 연인이 첫 성관계를 하고 다음날 나눈 훈훈한 메시지로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 사건과 관련해 한샘은 지난 1월24일B계장에 대해 인사위원회를 열고 징계 해고를 의결했다. 이틀 뒤 B계장이 재심을 청구하자 2월3일 열린 2차 인사위원회에선 A씨가 B 계장에 대한 형사고소를 취하한 점 등을 고려해 해고 조치를 철회했다. B 계장은 이후 타 부서로 옮겼다.
 
A씨는 회사를 계속 다니기 위해 B계장의 고소취하요구를 들어줄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