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맨체스터 시티, 맨유 꺾고 프리미어리그 14연승 신기록

맨시티가 11일 맨유를 꺾고 프리미어리그 단일시즌 최다인 14연승 신기록을 세웠다. [사진 맨시티 트위터]

맨시티가 11일 맨유를 꺾고 프리미어리그 단일시즌 최다인 14연승 신기록을 세웠다. [사진 맨시티 트위터]

 
맨체스터 시티가 프리미어리그 단일시즌 최다인 14연승 신기록을 세웠다.  
 
펩 과르디올라(스페인) 감독이 이끄는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는 11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퍼드에서 열린 2017-2018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2-1로 꺾었다.
 
맨시티는 3라운드 본머스전부터 리그 14경기 연속 승리를 거뒀다. 아스널(2001-2002)과 첼시(2016-2017)가 보유했던 13연승을 넘어 단일시즌 최다인 14연승 신기록을 세웠다.  
 
맨시티는 15승1무(승점46)를 기록, 2위 맨유(승점35)와 승점 차를 11점으로 벌렸다.  
 
맨시티 선수들이 11일 맨유를 꺾은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 맨시티 트위터]

맨시티 선수들이 11일 맨유를 꺾은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 맨시티 트위터]

 
맨시티는 전반 43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맨시티의 코너킥 상황에서 맨유 공격수 루카쿠 머리 맞고 볼이 흘렀다. 이 공을 맨시티 다비드 실바가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맨시티는 전반 추가시간 마커스 래시퍼드에 동점골을 내줬다.  
 
 
맨시티는 후반 9분 결승골을 기록했다. 수비에 가담한 맨유 루카쿠가 맨시티의 프리킥을 걷어낸 볼이 동료 맞고 흘렀다. 이 공을 놓치지 않고 맨시티 니콜라스 오타멘티가 오른발 발리슛으로 득점으로 연결했다.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이 프리미어리그 무패행진을 이끌고 있다. [사진 맨시티 트위터]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이 프리미어리그 무패행진을 이끌고 있다. [사진 맨시티 트위터]

 
맨시티는 올 시즌 16경기에서 무려 48골을 넣고 단 11실점했다. 2008년 아랍에미리트(UAE) 석유재벌 셰이크 만수르가 인수한 맨시티는 '오일머니'를 앞세워 스타 선수들을 영입했다.  
 
'프리미어리그 2년차'를 맞은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한층 더 진화한 축구를 선보이고 있다. '힘과 스피드를 앞세운 잉글랜드 축구'에 '스페인 패스축구'와 '독일의 역습축구'를 결합시켰다. 볼 점유율을 높이면서 강력한 압박을 펼쳐 골을 넣는 축구를 펼치고 있다.
 
맨시티는 지난 10월 15일 스토크시티전에서 비디오게임에서 볼법한 아름다운 팀플레이로 7골을 뽑아냈다. 맨시티는 득점랭킹 10위 안에 3명이 포진했다. 라힘 스털링, 세르히오 아게로가 나란히 9골로 공동 3위고, 가브리엘 제주스가 8골로 공동 6위다.  
 
어시스트 부문에서는 실바와 더 브라이너가 나란히 8개로 공동 1위고, 렐로이 사네가 6개로 공동 3위다. 더 브라위너는 엄청난 활동량과 함께 마치 대지를 가르는듯한 정확한 패스를 찔러주고 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