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편 지팡이로 남편 때려 숨지게 한 70대 아내

광주 광산경찰서는 10일 지팡이로 남편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70대 여성을 체포했다. [중앙일보ㆍ연합뉴스]

광주 광산경찰서는 10일 지팡이로 남편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70대 여성을 체포했다. [중앙일보ㆍ연합뉴스]

거동이 불편한 남편의 지팡이로 남편을 향해 수차례 휘둘러 숨지게 한 70대 부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10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A씨(74ㆍ여)는 지난 9일 오전 광주 광산구의 한 아파트에서 남편 B씨(79)의 머리를 지팡이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경찰의 조사를 받았다.  
 
다리 수술을 받아 거동이 불편한 B씨가 냉장고에서 음료를 꺼내다가 음료병을 깨뜨려 다투다가 폭행이 일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에 “남편이 평소 술을 많이 마시고 때리거나 괴롭혀 감정이 좋지 않았는데 또 다투게 돼 화를 참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쓰러진 남편을 그대로 두고 양로원에 다녀온 A씨는 이날 오후 7시 남편이 숨져 있는 것을 보고 다른 가족들에게 알리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부부와 함께 살던 딸 부부는 사건 당시 직장에 있었고 다른 가족은 방에 있느라 폭행 상황을 알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남편을 10여 차례 폭행해 살해 의도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