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주한미국대사 빅터 차 내정, 아그레망 접수

미국 정부가 빅터 차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 겸 조지타운대 교수를 주한대사에 내정하고 아그레망(주재국 임명동의)을 한국 정부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명동의(아그레망) 이르면 1~2주 내 승인될 듯
상원 인준절차 거쳐 이르면 내년 2월 부임 예상

 
미국 정부가 빅터 차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 겸 조지타운대 교수를 신임 주한 미국대사로 내정해 한국 정부에 아그레망(주재국 임명동의)을 요청함에 따라 이르면 내년 2월 경 정식 부임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정부가 빅터 차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 겸 조지타운대 교수를 신임 주한 미국대사로 내정해 한국 정부에 아그레망(주재국 임명동의)을 요청함에 따라 이르면 내년 2월 경 정식 부임할 것으로 전망된다.

 
복수의 워싱턴 소식통에 따르면 백악관은 빅터 차 교수에 대한 장기간에 걸친 검증작업을 마치고 최근 우리 외교부에 아그레망을 요청, 현재 우리 정부에서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다. 한 소식통은 "보통 아그레망을 부여하기 까지는 평균 2~3주가 소요되나 주한대사의 장기간 공백 상태임을 감안해 최대한 신속히 처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2014년 마크 리퍼트 대사 때는 접수 1주일 만에 아그레망을 수여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아그레망이 수여되는대로 이르면 이번주 내지 다음주에 빅터 차 대사 내정 방침(intend to nominate)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빅터 차 교수는 미 상원 외교위원회의 인준 청문회 절차를 거쳐 정식 부임하게 된다. 리퍼트 전 대사의 경우 지명 후 부임까지 여야 간 정치갈등에다 8월 의회 휴회까지 겹치며 인준 표결까지 4개월이나 걸렸다. 하지만 현재 북한 핵·미사일 위협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는 만큼 한·미 관계의 중요성을 고려해 미 의회도 신임 주한대사 인준에 속도를 낸다는 데 공감대가 형성돼 있는 상황이다.
 
소식통은 "이르면 평창올림픽이 열리는 내년 2월까지 빅터 차 신임 주한대사가 부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1년 여만에 주한대사 자리가 채워지는 셈이다. 현재는 11개월째 마크 내퍼 부대사가 주한 미국대사 대리를 맡고 있다.
 
한국계 미국인 주미대사는 성 김(2011.11~2014.10 재임) 대사(현 필리핀 대사)이후 두 번째다. 빅터 차 신임대사는 조지 W 부시 행정부 때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보좌관으로 일한 경험과 한반도 문제에 대한 전문성을 인정받았다. 지난 6월 주한대사 후보로 거론됐으나 이후 트럼프 행정부의 혼란과 행정처리 지연, 기타 후보 부상 등으로 최종 낙점까지 진통을 겪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