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종석 비서실장 레바논·UAE 특사로 간 까닭은

임종석

임종석

문재인 대통령이 임종석(사진) 비서실장을 대통령 특사로 아랍에미리트(UAE)와 레바논에 보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10일 밝혔다. 임 실장은 지난 9일 출국했고, 12일까지 2박4일간의 일정을 소화한다. 박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을 대신해 중동에서 평화유지 활동과 재외국민 보호 현장을 점검하고 장병을 격려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UAE에는 2011년 1월부터 군사훈련협력단의 성격으로 아크부대가 파병돼 있고, 레바논에는 2007년 7월부터 동명부대가 유엔레바논평화유지군 서부여단 예하부대로 편성돼 활동 중이다.
 

청와대 “평화유지활동 장병 격려”
송영무 국방 한 달 전에 이미 방문
북한과 관계 유지 레바논에 특사
북 인사 비밀접촉설 … 청와대는 부인

대통령비서실장의 특사 파견은 노무현 정부 초기인 2003년 5월 문희상 당시 비서실장의 아르헨티나 대통령 취임식 특사 파견 이후 14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2007년 1월 에콰도르 대통령의 취임식에 대통령 특사로 파견된 적이 있다. 당시 그는 비서실장이 아닌 노 전 대통령의 정무특보 자격이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번 방문은 특사가 아닌 비서실장 자격으로 해외 파병부대를 방문하는 것이 주 목적”이라며 “적어도 비서실장 정도는 돼야 파병 장병들에게 대통령을 대신해 마음을 전달할 수 있겠다는 판단에 따른 결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DMZ(비무장지대)를 방문했을 때와 JSA(공동경비구역) 장병을 초청한 오찬에서 ‘국내 장병은 언제든 격려하면 되는데 해외 열사의 땅에서 고생하는 장병들이 눈에 밟힌다’고 두 번이나 말했다”고 덧붙였다.
 
임 실장은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10일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왕세제를 만났고 11일에는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을 예방한다. UAE에선 원자력발전소 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
 
UAE는 지난 10월 12일 자국 외무부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서를 통해 “북한과 외교관계를 중단한다”고 밝힌 뒤 북한 국적자에 대한 비자 발급까지 중단했다.
 
레바논은 아직 북한과의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다만 북한의 주시리아 대사가 레바논 대사를 겸한다. 아크부대와 동명부대에는 불과 한 달 전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격려 방문을 다녀온 곳이기도 하다. 이 때문에 임 실장의 ‘중동행’을 놓고 북한 인사와의 비밀 접촉 가능성도 제기됐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공식 일정 외에 다른 인사를 만날 계획은 없고, 임 실장은 직항 민항기로 중동과 한국을 왕복할 것”이라며 대북 접촉 가능성에 대해 선을 그었다. 임 실장의 방문에는 서주석 국방부 차관과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를 비롯해 청와대 비서실 소속의 행정관이 수행한다. 국가안보실 소속 인사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한다.
 
청와대는 이번 방문 일정을 이달 초순께 결정했다. 다만 중동 방문 직전 “예루살렘은 이스라엘의 수도”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예루살렘 선언’에 따른 파장은 고려했다고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선언’이 나온 뒤 중동 상황을 고려한 건 사실”이라며 “다만 이번 방문으로 오히려 중동의 실제 분위기를 청취할 기회가 될 수도 있다고 결론 내렸다”고 전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