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텃밭 호남서 … “간신배” 비난 받은 안철수, 계란에 뺨 맞은 박지원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오른쪽)가 10일 오전 자신의 지역구인 전남 목포에서 열린 김대중 마라톤대회 참석 도중 한 여성이 던진 계란에 맞는 봉변을 당했다. 이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박 전 대표가 국민의당을 해체하려 해 항의하는 의미에서 계란을 던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오른쪽)가 10일 오전 자신의 지역구인 전남 목포에서 열린 김대중 마라톤대회 참석 도중 한 여성이 던진 계란에 맞는 봉변을 당했다. 이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박 전 대표가 국민의당을 해체하려 해 항의하는 의미에서 계란을 던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호남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당원들로부터 “사퇴하라”는 항의를 받았고, 박지원 전 대표는 안 대표의 지지자가 던진 계란을 맞았다.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로 내부 갈등을 겪고 있는 국민의당의 10일 풍경이다.
 

‘김대중 마라톤’ 대회 열리던 날
바른정당과 통합문제로 내부갈등
국민의당 현 주소 보여주는 듯

안 대표는 이날 전남 목포와 광주를 찾았다.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와 ‘김대중 전 대통령(DJ) 비자금 조성 의혹’의 제보자가 박주원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이란 논란으로 화난 호남 민심을 달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안 대표의 구상은 시작부터 삐걱거렸다.
 
안 대표의 첫 일정인 전남 목포의 ‘김대중 마라톤’ 대회에서 박 전 대표가 안 대표의 지지 모임에서 활동하는 60대 여성이 던진 계란에 오른쪽 뺨을 맞았다. 박 전 대표는 “내가 맞아서 다행”이라고 했다. 이어 “그 여성분은 투척 후 나에게 ‘박지원씨를 평소 존경했지만 최근 너무하는 것 아니냐’라는 말과 ‘비자금’에 대해 운운했다고 한다”며 “그분은 광주 안철수 연대 팬클럽 회장”이라고 했다.
 
이 여성은 행사 전에도 “박지원 물러나라. 간신배 개XX 박지원 물러나라” 등의 폭언을 하다 행사 진행 요원의 제지를 받았다. 이후 경찰에서도 “박 전 대표가 국민의당을 해체하려고 해 항의하는 의미에서 계란을 던졌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 자신도 한 중년 남성으로부터 “간신배 같은 사람, 안철수는 물러나라. 김대중 선생님을 욕 먹이는 것이다”라는 험구를 들었다.
 
안 대표는 오후엔 바른정당과의 연대·통합을 설명하기 위한 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 광주로 이동했다. 토론회장은 통합 찬반 진영이 ‘지도부는 사퇴하고 임시 전대 개최하라’ ‘호남 맏사위, 안철수’ 등의 현수막을 내걸며 몸싸움을 벌인 통에 어수선했다.
 
안 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두려워하는 건 바로 제3지대가 커지는 것”이라며 “정치는 상대가 두려워하는, 정확히 그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른정당은 탄핵에 동참하고 두 번에 걸쳐 반한국당 노선을 택했다. 바른정당과도 함께하지 못한다면 누가 우리와 손을 잡겠냐는 생각이다”고 말했다.
 
이날 안 대표의 호남행에 대한 당내 평가는 엇갈렸다. 안 대표 측 송기석 의원은 이날 “호남에서도 통합에 우호적인 기류가 있다는 걸 확인했다. 자신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반면에 통합에 반대하는 최경환 의원은 “오늘 행사는 안 대표의 지지자들이 주로 모인만큼 절반짜리 여론 수렴만 이뤄졌다”고 했다. 
 
목포·광주=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