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태·한선교·홍문종 3파전 … 결선 투표가 최대 변수

왼쪽부터 김성태, 한선교, 홍문종. [뉴시스], [연합뉴스]

왼쪽부터 김성태, 한선교, 홍문종. [뉴시스], [연합뉴스]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이 10일 “이번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불출마를 선언했다. 친박계 유 의원의 원내대표 경선 중도 사퇴로, 친박 후보가 홍문종 의원으로 정리됐다.
 

내일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신주류 김, 1차서 끝내기 목표
친박 홍문종-범친박 한선교
반홍준표 내세워 손잡을지 관심

이틀 뒤인 12일 오후 4시 치러지는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은 신주류(홍준표+김무성) 연합후보 성격의 김성태 의원, 친박계 단일후보 홍문종 의원, 중간지대에서 미는 한선교 의원의 3파전으로 압축됐다. 한선교(용인병·4선) 의원은 본래 범친박계로 분류되지만 최근 중간지대로 옮겨 이주영·조경태 의원과의 단일화 여론조사에서 승리했다.
 
김무성계와 홍 대표의 직간접적 지지를 받는 김성태(서울 강서을·3선) 의원은 함진규(시흥갑·재선) 의원을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로 영입했다. 일종의 친박계를 ‘갈라치기’ 위한 수였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저는 분명 비박이고, 함 의원은 친박 인사”라며 이례적으로 함 의원의 계파를 부각시켰다. 그런 뒤 “다른 후보들이 계파 청산을 이야기하는데, (계파 청산) 조합은 이렇게 이뤄져야 한다. 사실상 다른 후보들은 기존의 친박(홍문종), 범친박(한선교)계고, 중립·중도파는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당에 사당화 문제가 있다면 김성태가 깨겠다”는 말도 했다. 당내 비주류 진영에서 그가 원내대표가 될 경우 ‘홍준표 대표의 사당화’가 굳어질 것이란 우려가 나오는 걸 의식한 발언이었다.
 
홍문종(의정부·4선) 의원은 친박계 컬러가 뚜렷하다. 이날 친박계 단일화에 성공한 홍문종 의원은 ‘친홍준표 대 반홍준표’ 구도로 선거전을 몰아가고 있다. 홍 의원은 “당 대표 주변의 사람을 친홍이라고 부른다”며 홍 대표를 견제할 원내대표가 필요하다는 논리를 폈다. “지금 우리 당 의원들은 당 대표의 의견이 당 전체, 원내까지 여과 없이 집행되고 강요되는 일이 있을까봐 걱정하고 있다”면서다.
 
홍 의원은 정책위의장 후보로 친박계이긴 하지만 색채가 옅은 이채익(울산 남갑·재선) 의원과 손을 잡은 상태다. 이 의원은 울산 남구청장, 울산항만공사 사장 등을 역임했다.
 
한선교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의 오찬에서 “남은 이틀간 선거운동을 통해 절반에 가까운 부동층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한 의원도 홍문종 의원처럼 당내 반홍정서를 파고들고 있다. 한 의원은 오찬에서 “원내대표가 되면 홍 대표와 달리 앞문·뒷문뿐 아니라 아예 담을 허물어야 한다. 유승민 의원이든 안철수 의원이든 당으로 들어올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그의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는 이주영(창원 마산합포·5선)이다. 원내지도부 출마자 가운데 최다선이다.
 
경선 최대 변수는 결선투표다.
 
한국당 의원은 116명으로, 과반수를 확보한 후보가 없을 경우 1·2위 후보를 대상으로 결선투표를 한다.
 
당 주류가 미는 김 의원은 1차 투표에서 승부를 끝내겠다는 목표다. 홍 의원이나 한 의원은 1차에서 35~40표로 안정적으로 2등을 한 후 결선투표에서는 반홍정서를 등에 업고 당선된다는 전략을 세워놓고 있다.
 
당내에선 결선투표로 갈 경우 친박계나 중간지대가 손을 잡고, 홍 대표 체제에 반기를 들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주류 측은 “친박계나 중간지대 의원들의 결속력이 예전같지 않아 결선투표에 들어가더라도 비주류 표가 분산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