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국종 한밤 출동 때 같이 뜨는 소방헬기 기장

경기도재난안전본부 특수대응단의 소방헬기는 전국을 누빈다. 밤과 낮을 가리지 않는다. 특별한 일이 없으면 해당 지역을 이탈하지 않는 다른 지역 소방헬기들과 차이가 난다. 이국종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과 함께 일을 하면서부터다. 이 센터장은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도 “경기소방을 제외하면 닥터헬기(응급환자 전용 헬기)와 소방헬기는 밤에 잘 출동하지 않는다”며 고마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경기재난안전본부 이세형 팀장
“사람 살리는 일에 밤낮 어디 있나”
7년째 아주대 의료진과 전국 누벼
올해만 외상센터와 142건 기록

이에 대해 이세형(58·소방령) 특수대응단 항공운항 1팀장은 10일 “사람을 살리는 일에 밤낮이 어디 있느냐. 당연한 일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세형 기장은 주민들의 민원이 많다며 ’헬기 소음은 죄송하지만 이해를 바란다“고 했다. [최모란 기자]

이세형 기장은 주민들의 민원이 많다며 ’헬기 소음은 죄송하지만 이해를 바란다“고 했다. [최모란 기자]

경기소방이 헬기를 운항한 것은 1991년 9월부터다. 당시 한 대였던 헬기는 3대로 늘었고 현재 9명의 기장(조종사)과 12명의 정비사가 근무한다. 이들은 화재나 산악·해상 등 각종 사고 현장에 찾아가 인명을 구조하고 불을 끈다. 지난달까지 11만95시간을 운항했다.
 
경기소방 헬기와 이국종 센터장의 인연은 2011년 4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이 센터장은 소말리아 해적에 납치됐다 구출된 석해균 선장을 치료하면서 전 국민의 관심을 받게 됐다. 중증외상 환자를 살리기 위한 권역외상센터의 필요성도 커졌다. 그러나 아주대병원에는 환자를 이송하기 위한 닥터헬기가 없었다.
 
이에 경기도와 아주대병원은 응급환자가 발생했을 때 경기소방 헬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중증외상 환자 더 살리기 프로젝트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후 경기소방 헬기는 아주대의 연락을 받으면 함께 전국의 현장을 누빈다.
 
2013년부터 지난달 24일까지 5년간 경기소방 헬기가 인명구조·구급·산불 진화 등을 위해 출동한 건수는 모두 4335건. 이 중 335건을 의사와 간호사가 동승했는데 대부분이 이 센터장 등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 소속이다. 올해만 지난달 24일까지 142건을 아주대 권역외상센터와 출동했다. 경기도가 아닌 지역으로 출동한 건수도 37건이나 됐다.
 
이 팀장은 “2013년 서울에서 헬기가 고층건물에 충돌하는 사건 이후 항공법이 강화돼 해가 지거나 기상이 나쁘면 헬기 운항이 제한됐다”며 “그래도 위급한 환자가 있으면 출동을 안 할 수는 없어서 기상이 좋은 곳을 찾아 우회하는 방법으로 출동한다”고 설명했다.
 
경기소방 헬기 기장들의 경력이 평균 20년 정도의 베테랑이라 가능한 일이다. 이 팀장은 27년간 헬기를 조종했다. 물론 우회할 곳도 없을 정도로 기상 상태가 안 좋을 때는 어쩔 수 없이 출동하지 못한다. “응급환자의 경우 헬기 안에서 수술도 하기 때문에 안전이 확보돼야 출동이 가능하다”는 것이 이 팀장의 설명이다.
 
실제로 이국종 센터장은 헬기 안에서 심장마사지도 하고 응급처치 등 간단한 수술도 한다. 헬기가 갑자기 심하게 흔들리거나 움직이면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이 팀장은 “이 센터장도 이런 점을 알기 때문에 우리가 ‘출동이 어렵다’고 하면 ‘알겠다’고 수긍한다”고 말했다.
 
경기소방 헬기는 지난해 8월 1만 시간 무사고 비행시간을 기록했다. 소방헬기를 보유한 전국 15개 소방헬기팀 중 처음이다.
 
용인=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