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앞차가 급브레이크 밟았으니 조심하세요” 차끼리 교통정보 주고 받는 단말기 등장

LG전자는 자동차가 다른 차량·주변 사물과 무선으로 교통 정보를 주고 받을 수 있는 단말기(V2X)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사진 LG전자]

LG전자는 자동차가 다른 차량·주변 사물과 무선으로 교통 정보를 주고 받을 수 있는 단말기(V2X)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사진 LG전자]

2015년 2월11일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영종대교 구간. 이곳에서 일어난 106중 추돌사고의 원인은 해무였다. 안개가 앞차 비상등 불빛조차 보이지 않을 정도로 짙게 깔리면서 연쇄 추돌사고로 이어진 것이다. 이 같은 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에서도 속속 개발되고 있다. 차량 통신 전용망(WAVE)을 깔지 않고도 기존 롱텀에볼루션(LTE) 이동통신망을 활용해 앞차 급제동 정보는 물론 사고가 발생한 구간도 미리 알 수 있는 기술까지 개발됐다.
 

LG전자, LTE용 기기 국내 첫 개발
퀄컴과 5G·자율주행차 대비 연구도

LG전자는 LTE 기반 차량 통신 단말기(V2X)를 개발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차량 통신 전용망인 웨이브(WAVE) 기반 V2X 단말기는 켐트로닉스·NXP코리아 등 다른 국내 업체에서도 선보인 적이 있지만, LTE 이동통신 기반 단말기로는 국내 최초 사례다.
 
LG전자 관계자는 “WAVE망은 신호등·표지판·폐쇄회로TV 등 곳곳에 차량 통신 전용 인프라를 새롭게 구축해야 하지만, LTE 망을 기반으로 하면 이통사가 구축한 기존 기지국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5세대(5G) 이동통신과도 기술적 연관성이 높아 5G 상용화 이후에도 활용하기 편리하다”고 설명했다.
 
LTE V2X 단말기를 설치하면 전방 400m 이내에서 같은 단말을 설치한 차량과 운행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다. 앞서가던 차량이 주행 차선을 급하게 바꾸거나 속도를 줄였을 때, 미리 경고 메시지를 보내 추돌 위험을 예방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
 
V2X 기술은 자율주행 차에도 활용되는 핵심 기술이다. 자동차가 스스로 차선과 표지판·보행자·장애물 등 주변 환경을 파악하려면 인간의 눈을 대신하는 카메라·레이더·라이다 센서 등이 필요하다. 그러나 이 센서들은 카메라나 레이저가 감지할 수 있는 거리의 환경만 파악할 수 있다. 고속 주행 중에서도 산·빌딩 등으로 막혀 있거나 멀리 떨어진 곳의 교통 정보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V2X 무선 통신 기술이 필요한 것이다.
 
LG전자는 2020년 5G 이동통신 상용화와 자율주행 차 출시를 대비해 지난 10월 글로벌 반도체 기업 퀄컴과 공동 연구소를 설립하기도 했다. 윤용철 LG전자 자동차부품기술센터장은 “이번에 개발한 LTE V2X 단말기는 세계 이동통신 표준화 기술협력기구가 규정한 국제 표준도 지원하고 있어 활용할 수 있는 영역도 넓다”고 강조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