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에 계란 던진 60대...“안철수를 곤경에 빠뜨려서”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10일 오전 지역구인 전남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열린 김대중 마라톤대회에서 참석자가 던진 계란을 맞고 닦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10일 오전 지역구인 전남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열린 김대중 마라톤대회에서 참석자가 던진 계란을 맞고 닦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에게 계란을 던진 60대가 경찰 진술에서 "박 전 대표가 안철수 대표를 곤경에 빠뜨린다는 생각이 들어서 박 전 대표를 보는 순간 울컥해서 달걀을 던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전남 목포경찰서는 이날 '김대중 마라톤' 대회에 참석한 박 전 대표에게 계란을 던진 60대 여성 A씨를 폭행 혐의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 6분쯤 전남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열린 제1회 김대중 마라톤대회에서 10㎞ 부문 출발 버튼을 누르던 박 전 대표에게 다가가 계란을 던진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이날 행사 시작 전에 "박지원이 안철수 양팔을 잘라냈다. 박지원 물러가라"고 소리를 질렀다. 마라톤이 시작되기 직전에 박 전 대표에게 계란을 던졌고, 행사 자원봉사자들의 제지를 받고 끌려나갔다.
 
박 전 대표는 오른쪽 어깨에 계란을 맞았다. 박 전 대표는 계란을 맞은 직후 기자들과 만나 "내가 맞아서 다행 아닌가"라며 "(안 대표가) 목포에서 끝까지 아무런 사고 없이 유종의 미를 거둬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