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신배’ 항의 들은 안철수, 계란 맞은 박지원…국민의당 맞는 호남 민심

 호남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당원들로부터 “사퇴하라”는 항의를 받았고, 박지원 전 대표는 안 대표의 지지자가 던진 계란을 맞았다.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로 내부 갈등을 겪고 있는 국민의당의 10일 풍경이다.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10일 오전 지역구인 전남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열린 김대중 마라톤대회에서 참석자가 던진 계란을 맞고 씁쓸한 표정으로 닦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10일 오전 지역구인 전남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열린 김대중 마라톤대회에서 참석자가 던진 계란을 맞고 씁쓸한 표정으로 닦고 있다. [연합뉴스]

 안 대표는 이날 전남 목포와 광주를 찾았다.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와 김대중 전 대통령 비자금 조성 의혹 제보 논란으로 화난 호남 민심을 달래기 위해서다. 하지만 안 대표의 구상은 시작부터 삐걱거렸다.  
 
 안 대표의 첫 일정인 전남 목포의 ‘김대중 마라톤’ 대회에서는 박 전 대표가 안 대표의 지지 모임에서 활동하는 60대 여성이 던진 계란에 오른쪽 뺨을 맞는 소동이 벌어졌다. 박 대표는 “제가 맞아서 다행이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그 여성 분은 투척 후 저에게 ‘박지원씨를 평소 존경했지만 최근 너무하는 것 아니냐’라는 말과 ‘비자금’에 대해 운운했다고 한다”며 “그 분은 광주 안철수 연대 팬클럽 회장”이라고 말했다.  
 
 이 여성은 행사 전에도 “박지원 물러나라. 간신배 개XX 박지원 물러나라” 등의 폭언을 하다 행사 진행 요원의 제지를 받았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도 한 중년 남성으로부터 “간신배 같은 사람, 안철수는 물러나라. 김대중 선생님을 욕 먹이는 것이다”라는 말을 듣기도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0일 광주 한 식당에서 광주 의원들과의 오찬에 참석하며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0일 광주 한 식당에서 광주 의원들과의 오찬에 참석하며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 대표는 오후에는 광주로 이동했다. 안 대표가 직접 당원 등을 대상으로 바른정당과의 연대ㆍ통합을 설명하기 위한 토론회를 갖기로 하면서다. 하지만 토론회 시작 전부터 통합에 반대하는 당원들이 ‘지도부는 사퇴하고 임시전대 개최하라’는 현수막을 내걸고 기자회견을 하다 당직자들과 몸싸움을 벌이는 등 곳곳에서 소동이 벌어졌다. 안 대표의 지지자들은 ‘호남 맏사위, 안철수’ 등의 현수막을 내걸었다. 이들은 안 대표가 등장하자 ‘안철수’를 연호하며 4층 행사장을 올라갔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참석하는 '연대·통합 혁신을 위한 토론회'를 앞두고 10일 오후 광주 조선대학교 토론회장 앞에서 안 대표에 대한 규탄과 환영 집회가 각각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참석하는 '연대·통합 혁신을 위한 토론회'를 앞두고 10일 오후 광주 조선대학교 토론회장 앞에서 안 대표에 대한 규탄과 환영 집회가 각각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이런 반발 속에도 안 대표는 이날 통합에 대한 뜻을 굽히지 않았다. 안 대표는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두려워하는 건 바로 3지대가 커지는 것”이라며 “정치는 상대가 두려워하는, 정확히 그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른정당은 탄핵에 동참하고 두 번에 걸쳐 반한국당 노선을 택했다. 바른정당과도 함께 하지 못한다면 누가 우리와 손을 잡겠냐는 생각이다”고 말했다. 
 
 이날 안 대표의 호남행에 대한 평가도 갈렸다. 안 대표 측 송기석 의원은 이날 “호남 의원들이 전하는 여론과 달리 호남에서도 통합에 우호적인 기류가 있다는 걸 확인했다”며 “자신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안 대표도 "현장에서 결론이 빨리 나면 좋겠다는 의견을 들었다. 그 내용을 참고해서 의견을 모아보겠다"고 말했다.
 반면 통합에 반대하는 최경환 의원은 “호남 여론은 통합을 멈추라는 건데, 이날 행사는 안 대표의 지지자들이 주로 모인만큼 절반짜리 여론 수렴만 이뤄졌다”며 “기초의원들도 통합을 중단하지 않고 계속 추진할 경우 당을 떠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인데 이를 호도하는 게 안타깝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