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태용호, 중국과 리턴매치 2-2무...창사 참사 설욕 실패

9일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 축구대표팀 한국 대 중국 경기. 한국이 후반 중국의 위다바오에게 동점골을 허용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9일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 축구대표팀 한국 대 중국 경기. 한국이 후반 중국의 위다바오에게 동점골을 허용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축구대표팀이 중국과의 리턴매치에서 설욕에 실패했다.
 
한국은 9일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중국과의 첫 경기에서 두 골씩 주고 받은 끝에 2-2로 비겼다. 지난 3월 중국 창사에서 열린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원정경기에서 0-1로 패한 아쉬움을 떨치지 못했다. 특히나 러시아월드컵 본선 무대를 책임질 축구대표팀의 베스트 멤버들이 모두 출전한 수비진이 중국의 1.5군급 멤버들을 상대로 2실점한 게 뼈아팠다. 중국전 최근 6경기 전적은 2승2무2패가 됐다. 
 
한국은 전반 9분 만에 첫 골을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중국의 웨이스하오가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뛰어들며 헤딩슈팅으로 연결해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만회골은 전반 12분에 나왔다. 이재성(전북)의 패스를 받은 장신 공격수 김신욱(전북)이 오른발 슈팅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기세가 살아난 한국은 7분 뒤 역전골을 뽑아내면 경기 분위기를 바꿨다. 주세종(서울)의 패스를 김신욱이 머리로 떨궈줬고, 이재성이 오른발로 감아 차 중국 골대 오른쪽 구석을 꿰뚫는 득점포로 연결했다.
9일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 축구대표팀 한국 대 중국 경기. 이재성이 역전골을 넣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9일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 축구대표팀 한국 대 중국 경기. 이재성이 역전골을 넣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전반 막판과 후반 초반 결정적인 득점 찬스 여러번을 놓친 한국은 후반 중반 이후 급격한 체력과 집중력 저하 현상을 보이며 동점을 허용했다. 후반 31분 위다바오에게 헤딩 골을 내줬다. 조직력인 느슨해진 수비진은 지난 3월 창사 참사 당시 결승골의 주인공 위다바오를 견제하지 못했다.
 
신태용 감독은 중국을 상대로 김신욱을 최전방에 세우는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2선에 염기훈(수원)과 이명주(서울), 이재성을 기용했고 중앙 미드필더로 정우영(충칭 리판)과 주세종을 세웠다. 포백라인은 왼쪽부터 김진수(전북)-권경원(텐진 취안젠)-장현수(FC 도쿄)-최철순(전북)으로 꾸렸다. 수문장 역할을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이 맡았다.
 
신태용 감독은 후반 14분 최철순 대신 고요한(서울)을 투입해 변화를 줬다. 후반 35분에는 이명주 대신 이창민(제주)을 그라운드에 들여보내 공격을 강화했지만 중국의 골대를 더 이상 열지 못했다.      
 
한국은 오는 12일 오후 4시 30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북한과 2차전을 펼친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