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YTN '적폐청산 협상' 결렬···노종면, 보도국장직 거부

2008년 10월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노종면 당시 YTN 노조위원장. [중앙포토]

2008년 10월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노종면 당시 YTN 노조위원장. [중앙포토]

이명박 정부 시절 낙하산 사장 반대 투쟁으로 해고됐다가 9년 만에 복직한 노종면 YTN 기자가 보도국장직을 거부했다. 
 
노조와 최남수 YTN사장 내정 간 적폐청산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달 30일 노 기자는 보도국장으로 내정된 직후 노조에 최남수 사장 내정자의 적폐청산 의지를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노조가 최 내정자의 YTN 정상화 의지를 신뢰하지 못하면 보도국장직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박진수 전국언론노조 YTN지부 위원장과 최남수 사장 내정자는 4차례 만나 인사 문제를 의논했지만 협상은 결렬됐다. 
 
노조는 구본홍·배석규·조준희 전 사장 체제에서 3년 이상 보직을 맡았던 간부의 보직 임명자격을 ‘YTN 미래발전위원회’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보류하자고 제안했으나 최 내정자는 이를 거부했다.  
 
노조는 7일 성명을 내고 “최 내정자는 제안을 끝내 거부하고 본인을 믿어달라고만 항변했다. 당연하고 합당한 요구인 책임선상에 있었던 보직간부들에 대한 보직 임명 잠정 보류 요구를 거절한 배경에는 최 내정자에 조력하고 있는 핵심 간부가 있다고 노조는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에 최 내정자는 입장문을 내고 “어떤 잘못을 어느 정도 했는지, 아니면 오해를 받고 있는 것인지를 공정하고 객관적인 절차를 통해 확정하지 않고 미리 무더기로 보직 배제를 하는 것 자체가 선의의 피해자를 양산시킬 수 있는 또 하나의 인사전횡이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노 기자는 지난 7일 사내게시판을 통해 “보도국만큼은 정상화해야 한다는 요구의 절박함에 깊이 공감하고 있고, 이번 ‘담판’의 방해 세력에 타격을 가하기 위해서라도 보도국장 직을 기필코 확보해야 한다는 요구가 적지 않음을 잘 알고 있지만 고심 끝에 거부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한편 노조와 최 사장 내정자 간 ‘적폐청산’ 협상이 결렬되면서 최 내정자 퇴진 투쟁이 다시 시작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