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유엔과 의사소통 정례화하는 것 합의”

제프리 펠트먼 유엔 사무차장이 7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만나 담화를 나눴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연합뉴스]

제프리 펠트먼 유엔 사무차장이 7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만나 담화를 나눴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유엔과 의사소통하는 것을 정례화했다고 밝혔다.
 
9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유엔 부사무총장(사무차장)의 조선방문 관련 보도'에서 "우리 측과 유엔 사무국 측은 이번 유엔 부사무총장의 방문이 우리와 유엔 사무국 사이의 이해를 깊이 하는 데 기여하였다는 것을 인정했다"며 "앞으로 각이한 급에서 내왕을 통한 의사소통을 정례화할 데 대하여 합의했다"고 전했다.
 
제프리 펠트먼 유엔 사무차장은 지난 5일 중국을 거쳐 평양에 도착했다. 그는 북한에서 리용호 외무상과 박명국 외무성 부상 등 북한 고위 당국자들과 면담했다.
 
통신은 이어서 "우리 측은 조선반도 정세가 오늘의 상황에 이른 것은 전적으로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과핵 위협 공갈에 있으며 이 시각에도 미국이 각종 핵 전략폭격기들까지 동원한 사상 최대의 연합공중훈련을 통하여 공화국을 불의에 핵 선제타격할 기도를 드러내놓고 있다고 했다"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유엔의 공정성 보장문제와 관련한 우리의 원칙적 입장을 천명했다"고 전했다.
 
또 통신은 "유엔 사무국 측은 조선반도 정세 격화에 우려를 표시하면서 국제평화와 안전보장을 기본으로 하는 유엔의 사명을 밝힌 유엔 헌장에 따라 조선반도의 긴장 완화에 이바지할 용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유엔 부사무총장은 유엔기구들의 협조 대상지들을 돌아보면서 공화국에 대한 제재가 유엔 인도주의 협조분야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는 데 대해 인식하고 인도주의 사명에 맞게 협조가 진행되도록 노력할 의향을 표시했다"고 강조했다.
 
펠트먼 사무차장은 방북 기간 평양의 평양어린이식료품공장과 평양산원 유선종양연구소, 보건성 제3예방원 등을 참관했다. 그는 9일 오전 고려항공편으로 중국 베이징으로 나와 귀환길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