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희열 눈물짓게 만든 유시민의 어릴 적 행복했던 기억

[tvn 알쓸신잡2 화면 캡처]

[tvn 알쓸신잡2 화면 캡처]

tvn 예능프로그램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2'(이하 '알쓸신잡2') 출연진이 어릴 적 행복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가슴 따뜻한 이야기를 전했다.
 
8일 방송된 알쓸신잡2에서는 천안과 아산으로 여행을 떠나 ‘누구나 한 번쯤 접했을 위인’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그중에서도 아들을 뒤주에 가둬야만 했던 영조와 아버지 눈 밖에 나 뒤주에서 숨을 거둔 사도세자의 이야기가 화제가 됐다.
 
안타까운 두 부자(父子)의 사연에 공감하던 출연진은 ‘어린 시절 가장 좋았던 순간’을 떠올렸다.
 
출연진이 공개한 어린 시절 행복했던 기억은 모두 부모님과의 추억이라는 공통점이 있었다.
[tvn 알쓸신잡2 화면 캡처]

[tvn 알쓸신잡2 화면 캡처]

어머니께 칭찬을 받았을 때, 어머니 품에 안겼던 순간, 가족이 함께 여행을 떠났던 기억, 형과의 추억 등 출연진은 일상에서 느꼈던 소소한 행복의 소중함에 공감했다.
 
특히 유시민이 전한 어린 시절 행복했던 순간은 유희열을 눈물짓게 했다.
[tvn 알쓸신잡2 화면 캡처]

[tvn 알쓸신잡2 화면 캡처]

유시민은 자신이 육남매로 자랐다고 소개하며 “밤이 되면 육남매가 집안 여기저기에 쓰러져서 잔다. 아버지가 잠든 아이들을 안아서 방으로 옮겨 주셨는데 그 순간이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그는 “정확히 몇 살 때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버지가 날 안아서 옮겨주시는 그 순간이 정말 좋았다. 그래서 계속 안 깨고 자는 척했다. 그 순간이 정말 행복했다”고 전했다.
[tvn 알쓸신잡2 화면 캡처]

[tvn 알쓸신잡2 화면 캡처]

유시민의 말을 들은 유희열은 “요즘 슬플 때 잘 안 울고 행복할 때 눈물이 난다”며 눈물을 흘렸다.
 
네티즌들은 “유희열씨가 왜 눈물을 흘렸는지 알만큼 아련하고 애틋하다”, “사소한 것들이 참 행복한 것인데 이젠 다시 돌아갈 수 없다는 아련한 감정이 들었다”는 등 출연진들의 이야기에 공감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