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잠자는 외국인 며느리 살해한 80대...2심서도 징역 25년

자료 일러스트. [중앙포토]

자료 일러스트. [중앙포토]

아들과의 불화 끝에 잠자는 외국인 며느리(31)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80대 남성이 2심에서도 징역 25년을 받았다.
 
서울고법 형사2부(부장판사 이상주)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김모씨(82)에게 원심과 같이 징역 25년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6월 2일 오전 4시쯤 서울 성북구의 한 아파트에서 며느리 A씨가 자는 사이 목과 등 부위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며느리 A씨는 한국에 온 지 10년 정도 됐다. 남편 김모씨(48)와 결혼해 두 자녀를 뒀다. 김씨는 아들에게 본인의 명의로 아파트를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으나 거절당했다. 이후 몇 차례 아들과 다투게 되자 불화의 원인을 A씨 탓으로 생각했다.
 
김씨는 범행 당시 아들이나 외부인이 집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현관문 번호키의 건전지를 제거하는 등 범행을 계획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김씨가 한 가족의 구성원인 며느리를 계획적이고 무자비한 방법으로 살해했다"며 "아들과 금전적인 문제로 갈등이 불거지자 그 원인을 피해자 탓이라고 생각했다는 범행 동기도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고 질타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