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I 수사관 클루, 살인의 추억 막는다

2019년 X월 X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근무하는 김 형사는 경찰청 범죄 분석 요원에게 ‘클루’ 정보를 요청했다. 입력 조건에 ‘서울 마포구’ ‘침입 절도’ ‘평일’ ‘오후 2~5시’ ‘흐린 날씨’를 입력해 달라고 했다. 잠시 후 마포구 ○○번지 단독주택가 반경 2㎞가 원으로 표시된 파일을 받았다. 김 형사는 관할 지구대에 오후 5시까지 이 지역에 대한 순찰 강화를 요청했다.
 

경찰, 빅데이터 활용 수사 시스템
52억 들여 개발 중, 2019년 첫선

경찰 수사 결과 보고서 실시간 반영
과거 범죄, 날씨·인구 등 정보 종합
범죄 발생 예측해 사전 방지 기대

해당 지역에서 잠복근무하던 지구대 경찰관들은 마스크를 쓰고 같은 길을 반복해 지나는 수상한 사람을 발견했다. 경찰이 가까이 가자 그는 갑자기 도주하기 시작했다. 검거한 뒤 경찰이 그의 신원을 확인해 보니 석 달 전 서울의 다른 지역에서 주택에 침입해 절도 행각을 벌인 수배자였다. 그의 집에서 석 달 전에 도난당한 물품들이 발견됐다.
 
이 미래의 가상 사례에 등장한 ‘클루’는 경찰청이 개발 중인 빅데이터 기반의 첨단 범죄 분석 프로그램이다. 클루는 범죄 경향을 자세히 분석하고, 과거의 유사 사건 제시를 통해 현재 수사 단서를 제공한다. 앞으로의 범죄 발생을 예측하기도 한다. 일종의 인공지능(AI) 시스템이다.
 
클루(CLUE)는 ‘범죄 분포 이해 도구(Crime Layout Understanding Engine)’의 축약 표현이다. ‘Clue’는 ‘단서’라는 의미의 단어이기도 하다. 경찰청 관계자는 “현재 약 65% 개발된 상태다”고 8일 말했다. 클루가 완성되면 영화 ‘살인의 추억’에 나오는 화성 살인 사건 같은 연쇄 범죄를 미리 막고, 다양한 범죄 수사에 큰 도움을 받을 것으로 경찰은 기대하고 있다.
 
경찰청은 ‘빅데이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라’는 정부 지침에 따라 지난해 2월 클루 개발을 시작했다. “치안과 관련된 최신 과학 기술에 관한 연구를 확대해야 할 때”라는 경찰 안팎의 분위기도 한몫했다. 경찰청은 내년 말까지 클루의 개발을 마치고 2019년 초부터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3년간의 총 연구·개발 예산은 52억4000만원이다. 그중 내년 예산 14억1000만원은 최근 국회에서 승인받았다.
 
클루가 사용하는 정보 ‘원료’는 두 가지다. 경찰이 보유한 범죄 관련 데이터와 공공 데이터(날씨, 연령별·성별 인구, 공시지가 등)다. 공공 데이터는 일반에 공개된 것들을 활용한다.
 
관련기사
경찰의 범죄 관련 데이터는 경찰이 수사를 종결할 때 작성하는 ‘수사 결과 보고서’다. 클루가 자연어 처리 기법으로 이를 자동으로 읽게 된다. 보고서에서 범행 도구, 범행 의도, 피해 규모 등 100여 개의 요소를 뽑아내 자동으로 분류하고 저장한다.
 
경찰은 클루를 강도·성폭행·마약 유통 등 강력 범죄 수사와 예방에 우선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경찰은 갖고 있는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수사에 제대로 활용하지 못해 왔다. 정확한 데이터에 기반한 합리적 범죄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해킹이나 경찰관의 정보 유출과 관련된 클루의 위험성에 대해 경찰청 개발 책임자는 “경찰 내부망은 이중 방화벽, 구간 암호화, 침입 방지 시스템 등 8단계의 보안 장치가 돼 있다. 사용 권한을 제한적으로 부여하고 사용 내역 사후 추적 시스템을 갖추겠다”고 말했다. 
 
송우영 기자 song.woo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