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백악관도 “평창 참가 미정” … 김정은 신년사 본 뒤 결론 낼 듯

미국 정부는 미국 선수단의 평창 겨울올림픽 참가와 관련된 논란에 대해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백악관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공식 브리핑에서 전날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미국 참가는)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open question)”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 “아직 공식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는 게 헤일리 대사가 한 정확한 말”이라고 설명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목표는 (올림픽에) 참가하는 것”이라며 “올림픽 개막이 가까워지면 관계 기관들이 합동으로 참여하는 프로세스를 거치고 (그곳에서) 결정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궁극적으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관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샌더스는 “그(트럼프)는 (올림픽과) 관련된 여러 이해 관계자들을 감안해야 할 것”이라며 “안전에 문제를 느끼게 된다면 그걸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30일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평창 올림픽에 고위급 대표단을 보내겠다”고 약속한 것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반응이다. 당장 “백악관 브리핑 내용이 헤일리 대사 이야기와 사실상 다른 게 없지 않느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를 의식한 듯 샌더스 대변인은 브리핑이 끝나고 30분 뒤 자신의 트위터에 보충 설명을 곁들였다. 극히 이례적인 일이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위터에서 “미국은 한국 겨울올림픽에 참가하길 고대하고 있다(U.S. looks forward to participating in the Winter Olympics)”는 표현을 제일 앞에 썼다. 미국의 참가 의지가 강하다는 걸 시사한 것이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미국민을 보호하는 것은 우리의 최우선 과제다. 우리는 한국민, 그리고 다른 파트너 국가들과 함께 대회 장소가 안전하도록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결론적으로 이날 백악관의 설명은 ‘참가하고 싶다. 다만 안전 문제가 있으니 좀 더 두고본 뒤 결정할 것’으로 요약된다. 마크 존스 미국올림픽위원회 대변인도 “정부 어떤 기관과도 불참 가능성을 전혀 논의한 적 없다”고 선을 긋고 나섰다.
 
워싱턴의 한 외교 소식통은 “미 정부가 절차상 필요한 부분들을 강조한 것일 뿐 불참할 수도 있다는 말을 하려 했던 게 아니다”고 해석했다.
 
하지만 딱 부러지게 참가한다는 말을 하지 않고 있는 점에 주목하는 지적도 있다. 실제 최근 존 볼턴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영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미 중앙정보국(CIA) 수뇌부는 트럼프에게 ‘앞으로 3개월이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프로그램이 완성될 것이다. 그게 데드라인’이란 보고를 했다”고 밝힌 바 있다. 2월에서 3월에 걸쳐 미국으로선 ‘모종의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는 주장이다. 볼턴 전 대사는 이 비공식 대화내용이 전해진 뒤 6일 트럼프와 백악관에서 독대를 한 것으로 알려져 둘 사이에 어떤 대화가 오고 갔는지 주목된다. 평창 올림픽 참가 문제 논란도 이 같은 기류와 무관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특히 의회에서 올림픽 참가 조기 결정에 대한 우려가 상당히 제기되고 있다.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도 이날 미국의 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 공격을 막기 위한 유일한 방법이 군사 공격이 되면 이를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관련기사
백악관 사정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트럼프 정부가 북한에 군사공격을 가할 것이란 어떤 징후도 아직 없다”며 “다만 시간은 점점 위험한 선택 쪽으로 흘러갈 공산이 크며 그 분기점은 내년 1월 1일 김정은의 신년사 내용에 달려 있다”고 전했다. 미국의 올림픽 참가 최종 결정도 이 신년사 이후에 트럼프의 입을 통해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
 
청와대는 헤일리 대사의 인터뷰와 샌더스 대변인의 브리핑이 보도된 직후 미측에 “미국이 평창 올림픽에 불참할 수 있다는 시그널을 줄 우려가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한다. 청와대와 백악관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핫라인을 통해서다. 청와대 관계자는 8일 “미국의 평창 겨울올림픽 참가 가능성이 커져야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줄어드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공식 발표를 하지 않았을 뿐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에서도 분명히 평창 올림픽 참여를 약속했다”고 말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서울=강태화 기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