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클루, 개인정보 안 쓰고 법 효력 없어 …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와는 다르다”

경찰은 “클루가 완성되면 앞으로 발생할 범죄를 예측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일어나지도 않은 범죄 발생을 예상해 미래의 범죄자를 미리 체포하는 내용을 담은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가 연상된다는 얘기도 나온다. 클루 개발을 위한 ‘킥스’ 업무를 담당하는 경찰청 간부에게 물었다. 킥스(KICS)는 전자화된 수사 기록을 저장하는 경찰 내부망이다.
 
경찰이 쓴 ‘수사 결과 보고서’를 클루가 얼마나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나.
“사람이 읽는 것처럼 완벽하게 하려면 더 많은 예산을 투입해 보완해야 한다. 하지만 지금 개발 중인 수준으로도 수사기록에서 100여 개 이상의 범죄 요소를 인식하는 것은 충분히 가능하다.”
 
어느 정도까지 구체적인 수사 단서를 제공해 주나.
“구체적인 범행 수법과 수법의 변화 경향, 수법 간의 연관성 등도 알 수 있다. 단독주택 침입 절도는 주로 어떤 날씨에, 몇 시쯤에 발생하고 주로 어떤 물건을 노리는 것인지 등도 매우 구체적으로 제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래의 범죄자를 예측하는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 같다는 우려도 있다.
“그것과는 거리가 멀다. 클루는 개인정보를 사용하지 않는다. 특정 개인에 대한 프로파일링이 불가능하다는 얘기다. 클루의 분석 결과만으로 피의자를 특정할 수 있는 경우는 발생하지 않는다. 또 클루의 분석 결과는 법적 효력이 없고 수사기록에도 첨부되지 않는다.”
 
해킹에 대한 우려는 없나.
“클루는 경찰의 내부망인 ‘킥스(KICS)’에서만 구동된다. 킥스는 외부와 연계되지 않은 완전히 폐쇄된 망으로, 이중 방화벽, 구간 암호화, 침입 방지 시스템 등 8단계의 기술적 보안 장치가 돼 있다.”
 
클루 정보가 외부로 유출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경찰 중에서도 사건을 취급하지 않는 사람은 내부망인 ‘킥스’에 접근할 수 없다. 접속 기록도 모두 로그 기록으로 남는다. 클루는 그중에서도 일정한 절차를 거쳐 권한을 부여받은 소수의 요원만 사용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관련기사
외국 경찰의 범죄 분석 프로그램과 비교하면 어떤가.
“자연어 처리, 인공지능 분석까지 탑재한 범죄 분석 프로그램 개발은 우리나라 경찰이 최초인 것으로 알고 있다. 경찰 입장에서 보면 우리나라는 형사사법 업무처리가 전자화돼 있는 거의 유일한 국가다. 미국 등 많은 국가는 혐의 명, 범행 시기, 장소 등 정해진 데이터들만 저장된다. 우리나라는 이보다 훨씬 많은 범죄 관련 비정형 데이터들이 전자화돼 있어 ‘원료’가 더 많다.” 
 
송우영 기자 song.woo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