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럽서도 강했다...'아이언맨' 윤성빈, 3회 연속 스켈레톤 월드컵 우승

레이스를 펼치는 윤성빈의 모습. [휘슬러 AP=연합뉴스]

레이스를 펼치는 윤성빈의 모습. [휘슬러 AP=연합뉴스]

 '아이언맨' 윤성빈(23·강원도청)이 스켈레톤 월드컵에서 시즌 3회 연속 우승에 성공했다.
 
윤성빈은 8일 독일 빈터베르크에서 열린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4차 월드컵 남자 스켈레톤 1차 시기에서 56초6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 스켈레톤 월드컵 통산 49회 우승을 거둔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가 윤성빈보다 0.06초 느린 56초68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캐나다의 데이브 그레스치스진이 56초88로 3위에 올랐다.
 
지난달 19일 미국 유타주 파크시티에서 열린 스켈레톤 2차 월드컵에서 우승을 확정지은 당시 윤성빈. [AP=연합뉴스]

지난달 19일 미국 유타주 파크시티에서 열린 스켈레톤 2차 월드컵에서 우승을 확정지은 당시 윤성빈. [AP=연합뉴스]

당초 이 대회는 1,2차 시기를 합산해 최종 순위를 매길 예정이었다. 그러나 2차 시기를 앞두고 강한 눈발과 바람 때문에 경기 시간이 지연됐고, 결국 IBSF는 2차 시기 취소를 선언하면서 '최종 결과'로 윤성빈의 1위를 확정했다. 윤성빈은 미국 파크시티에서 열린 2차 대회와 캐나다 휘슬러에서 열린 3차 대회에 이어 독일에서 열린 4차 대회마저 우승하면서 이번 시즌 3회 연속 월드컵 정상에 올랐다. 윤성빈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세계 랭킹 1위 자리도 굳게 지켰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