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희철, 여혐 논란에 “정상적인 여성·남성을 사랑합니다”

[사진 김희철 인스타그램]

[사진 김희철 인스타그램]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신곡 가사가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이자 직접 해명에 나섰다.
 
8일 발매된 신곡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 속 김희철의 가사에는 “호불호가 확 갈리고 비호감 호감 여혐 남혐 사이를 왔다 갔다”“주옥같은 트집으로 지들만 불편한 벌레, 여시들의 안주인 몸”“야 개 짖는 소리 좀 안 나게 해라” 등의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신곡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 속 김희철 가사.

신곡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 속 김희철 가사.

김희철이 정확하게 밝히지는 않았지만 ‘벌레’는 흔히 온라인에서 일간베스트 회원을 ‘일베충(蟲)’이라고 부르는 것을 연상시키며 ‘여시’는 여성 네티즌이 다수인 여초 커뮤니티 ‘여성시대’를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노래가 발매된 이후 김희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여성 혐오 발언을 사과하라”며 그를 비난하는 댓글이 다수 달렸다. 그러자 이에 동조하지 않는 네티즌들도 댓글을 달기 시작했고 “페미니스트 여자들은 살해해도 되는 존재”라며 극단적인 발언까지 나왔다. 한편에서는 김희철 팬들이 그를 응원하는 댓글을 달면서 SNS 공간은 아수라장이 됐다.
 
[사진 김희철 인스타그램]

[사진 김희철 인스타그램]

그러자 김희철은 이날 댓글을 통해 ‘호불호가 확 갈리고 비호감 호감 여혐 남혐 사이를 왔다 갔다’라는 가사에 대해 “내 이미지를 말하는 것이다. 남성이 나쁘고 여성이 나쁘고가 어딨나”라며 “나쁜 짓을 하는 사람이 나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쪽 분들께서 루머와 짜깁기로 함께 살아가는 제 어머니와 누나를 속상하게 하신다”며 “다들 평화롭고 행복하게 살면 되지 왜 이렇게들 분노가 많나”라고 자신의 가사를 비난하는 사람들을 에둘러 비판했다.
 
그러면서 “저는 직업도, 성별도, 나이도 상관 안 하고 모두를 존중하는 사람 중 하나다”라며 “서로 사랑하며 살아요, 우리. 이상 세상의 모든 ‘정상적인 여성, 남성’을 사랑하는 김희철이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