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MB 안보실세’ 김태효 구속영장 청구…軍 댓글 관여 혐의

 검찰은 8일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받는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50)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5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소환되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5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소환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김 전 비서관에 대해 군형법상 정치관여 및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이날 밝혔다. 
 
검찰은 김 전 비서관이 최근 의혹의 최정점에 서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비밀리에 회동한 정황을 포착하고 증거인멸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김 전 비서관은 이명박 정부 시절 ‘안보 실세’로 불렸다. 당시 청와대와 국방부 사이에서 댓글 공작과 관련한 연결고리 역할을 한 인물로 지목됐다.
 
김 전 비서관은 군 사이버사가 정부·여권을 지지하고 야권에 반대하는 내용의 온라인 여론조작 활동을 벌이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또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이 전 대통령에게 군 사이버 산하 심리전단 요원을 늘려야 한다는 내용의 보고를 하는 자리에 배석하고 이후 실무 회의에도 참석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에 따라 김 전 비서관은 사이버사의 정치공작에 이 전 대통령의 지시·관여가 있었는지를 밝힐 핵심 인물로 꼽힌다. 
 
이외에 김 전 비서관은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유출에 관여한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당시 청와대에 보고한 대화록 발췌본을 직접 전달받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28일 김 전 비서관의 연구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군사기밀 서류와 대통령기록물 등을 무단 유출해 보관한 혐의를 새롭게 파악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