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루한, CBN 선정 2017 중국 최고 상업가치 스타 1위...판빙빙 4위

[사진 news1 / AFP=News1]

[사진 news1 / AFP=News1]

중국 경제주간지에서 뽑은 2017 상업가치가 가장 높은 스타 1위로 그룹 엑소 출신 배우 루한이 선정됐다. 
 
12월 6일 중국 경제주간지 CBN weekly는 2017 중국 최고 상업스타 순위 TOP 100 명단을 공개했다. 
 
그 결과 올해 드라마 ‘택천기’로 큰 인기를 끈 루한이 1위를 차지했다. 
 
루한은 예능 ‘달려라 형제’와 영화 ‘건군대업’ 등 스크린과 안방극장, 무대를 오가며 활약을 펼쳤다. 
 
2위와 3위는 배우 조려영과 양미가 차지했고 올 한 해 국내외를 오가며 큰 활약을 보인 판빙빙은 4위에 등극했다. 
 
이어서 크리스(우이판)가 9위, 액션배우 성룡이 10위, 엑소 멤버 레이가 12위에 이름을 올렸다.
 
크리스(우이판) [사진 중앙포토]

크리스(우이판) [사진 중앙포토]

엑소 레이 [사진 중앙포토]

엑소 레이 [사진 중앙포토]

 
이외에도 가수 주걸륜이 18위, 배우 유덕화가 19위, 감독 겸 배우 주성치가 35위를 기록했다.
 
스타 상업가치 순위는 올 한해 가장 많이 활약한 스타를 뽑는 것으로 전문성, 활동성, 광고 등의 분야를 나누어 평가한다.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한편 엑소 탈퇴 이후 중국에서 최고 스타 대접을 받는 루한과 크리스에 대해 국내 네티즌들은 엇갈린 시선을 보였다.  
 
한편에서는 "결과적으로는 엑소 탈퇴한 게 잘한 일이 됐네" "중국 시장은 돈 버는 스케일이 다르다. 나갈 만하다" "각자 서로의 위치에서 잘 돼 가는 모습 보기 좋다" 등 탈퇴한 멤버들의 입장을 이해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와 반대로 "한국에서 훈련받고 인기 끌고 멤버들 팬들 배신하고 떠나간 것은 비양심적이다" "엑소를 떠난 일은 배은망덕했다. 팬들한테 늘 미안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 등 비판적인 반응도 있었다.
 
관련기사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