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용만 회장 “새 일자리 만들도록 규제 풀어달라”

김동연 경제 부총리(왼쪽)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지난달 16일 오전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김 부총리에게 박 회장이 ‘최근 경제 현안에 대한 전문가 제언’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연 경제 부총리(왼쪽)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지난달 16일 오전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김 부총리에게 박 회장이 ‘최근 경제 현안에 대한 전문가 제언’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8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기업들이 혁신과 성장을 위한 환경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박회장은 이날 서울 대한상의회관에서 열린 김 부총리와의 면담 자리에서 이같이 밀했다.  
 
박회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혁신과 성장의 전도사 역할을 해주신다고 해 원군을 얻은 것 같다”면서 “그동안 일을 벌이기 어려운 규제 등을 없애주시고, 이해관계자들간의 장애물을 풀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기업들이 일을 많이 벌려 새로운 일거리를 많이 만들 수 있도록 해달라”면서 ”앞서 전달한 정책건의서도 정책에 잘 반영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부총리는 “내년 정부 최우선 과제가 일자리”라며 “일자리를 많이 만들기 위해선 혁신성장이 동전의 양면이기 때문에 노력하겠고, 기업인들도 동참할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고 답했다.  
 
또 정책건의서와 관련해선 “국무회의 때 국무위원들에게 잘 전달했다”면서 “앞으로 대기업, 중견기업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 벤처기업 등의 기업인들과도 대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16일 박회장은 정부서울청사에서 김 부총리를 만나 '최근 경제 현안에 대한 전문가 제언'을 전달했다. 제언집은 경기 하방 리스크, 산업의 미래, 고용노동 부문 선진화, 기업의 사회공공성 강화 등 4개 부문으로 나눠 정리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