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靑 "미국의 평창 올림픽 참가는 트럼프 대통령의 약속"

 청와대는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 미국 선수단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여 여부가 ‘미정’이라는 취지의 발언에 대해 “미국 올림픽위원회가 이미 공식적으로 두 달 전 참여 발표를 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 이벤트 사이트인 '헬로우 평창'(www.hellopyeongchang.com)에 이벤트의 일환으로 평창 올림픽 입장권 인증샷을 올렸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 이벤트 사이트인 '헬로우 평창'(www.hellopyeongchang.com)에 이벤트의 일환으로 평창 올림픽 입장권 인증샷을 올렸다. [연합뉴스]

 청와대 관계자는 8일 “미국이 공식 발표를 하지 않았을 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서도 분명히 평창올림픽 참여를 약속했다”며 “(발언 이후) 미국 국무부가 깔끔하게 브리핑을 했고 정리된 것으로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 유엔 대사가 ‘나는 잘 모르지만’이라는 전제로 발언한 데서 생긴 혼선”이라고 덧붙였다. 
 
 헤일리 대사는 6일(미국 시간) 미국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선수단의 평창올림픽 참가가 기정사실인지는 묻는 질문에 “아직 들은 게 없지만, 어떻게 미국인을 보호할지에 관한 일”이라고 답했다. 
 이 발언이 논란이 되자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7일(미국 시간) 브리핑에서 “우리는 한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의 일원이 되기를 고대한다”며 “한국과 오랫동안 성공적 관계를 유지해왔다. 안전하고 성공적인 동계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한 한국 정부의 헌신을 확신하며, 우리는 그 모든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 초청 국빈만찬에서 '한미동맹·평창동계올림픽' 등을 주제로 만찬사를 하며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 초청 국빈만찬에서 '한미동맹·평창동계올림픽' 등을 주제로 만찬사를 하며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연합뉴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