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쌍중단’ 발언 논란에…이해찬 “길에서 얘기 안 해” 묵묵부답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특사였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자신의 ‘쌍중단’ 발언을 청와대가 “개인 의견”이라고 선을 그은 데 대해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에 참석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에선 개인 의견이라고 했는데’라고 묻자 “나는 길에서 얘기 안 합니다”라면서 답변을 거부했다.
 
그는 ‘그럼 잠깐 서서 (답해 달라)’, ‘어떤 의미에서 하신 말씀인가’라는 잇단 질문과 요청에도 아무런 답을 하지 않은 채 의총장에 들어갔다.
 
관련기사
이 의원은 지난 7일 한 학술회의에서 “한국과 중국은 북핵 문제에 관해서는 입장이 똑같다”며 “‘쌍중단(雙中斷)’에서 입장이 같고 ‘쌍궤병행(雙軌竝行)’도 같은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한·중 정상이 인식을 같이했다”고도 했다.
 
쌍중단과쌍궤병행은 중국의 북핵 해결 해법이다. 각각 북의 핵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의 동시 중단,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의 병행을 의미한다. 이에 청와대는 “이 의원의 개인 의견”이라고 선을 그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