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00억 '예수 초상화' 진짜 임자는 사우디 빈살만 왕세자"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아라비아 왕세자. [AP=연합뉴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아라비아 왕세자. [AP=연합뉴스]

 미술품 경매 역사상 최고가로 거래된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예수 초상화 ‘살바토르 문디(Salvator Mundi·구세주)’ 주인은 사우디 아라비아의 실세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라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 5000억원 낙찰된 '살바토르 문디'
WSJ, "낙찰받은 바드르 왕자는 빈살만 왕세자의 대리인"

전날 뉴욕타임스(NYT)는 작품을 낙찰받은 주인공이 외부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사우디 왕자인 바드르 빈 압둘라 빈 무함마드 빈 파르한 알사우드라고 보도한 바 있다. 바드르 왕자는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의 측근이다. 
 
WSJ은 이에서 더 나아가 바드르 왕자는 사실상 왕세자의 대리인으로서 미술품을 구매한 것이라고 미 정보 당국 관계자와 중동 미술계 관계자를 인용해 밝혔다. 대리인을 선임해 작품을 사는 것은 신원을 알리고 싶어 하지 않는 구매자들 사이에서 일반적인 관행이라는 것이다. 

 
익명을 요구한 중동 미술계 관계자는 "바드르 왕자는 왕세자의 대리인"이라면서 "이 거래가 대리인을 통해 이뤄졌다는 건 팩트"라고 말했다. 복수의 미 정보기관 소식통 역시 서류상 구매자는 바드르 왕자일 수 있으나 실 구매자는 왕세자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사우디 정치 전문가인 전 미 중앙정보국(CIA) 직원 브루스 리들은 "왕세자가 반부패청산 드라이브를 거는 시기에 거액을 들여 미술 작품을 사들이는 이미지는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사우디 왕실은 왕세자의 주도로 반부패척결에 힘쓰고 있다. 경매 불과 2주 전 왕족과 기업가, 정부 고위 관료 등을 반부패 척결 혐의로 단속했다. 더욱이 이슬람권의 맹주를 자처하는 사우디 왕세자가 수집한 작품이 무슬림과는 관계 없는 예수의 초상화라는 점도 민감한 지점이다.  
살바토르 문디. [AP=연합뉴스]

살바토르 문디. [AP=연합뉴스]

 
살바토르 문디는 최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개설된 프랑스 루브르 미술관 분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따라서 왕세자가 정치적 목적을 갖고 작품을 구매했다는 분석도 있다. 
 
UAE는 카타르와 중동의 문화 중심지로서 경쟁해 왔으며, 지난 6월부터 사우디가 주도하는 카타르 단교에 동참하고 있다. UAE의 실질적인 수반인 아부다비 무함마드 빈 자예드 왕세자는 사우디 왕세자가 경제 개혁을 구상할 때 멘토 역할을 했다.
관련기사
 
이경희 기자 dung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