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효리네 민박’ 시즌2로 돌아온다…“아이유는 합류 못해”

 ‘효리네 민박’이 돌아온다. 이번엔 겨울의 제주다.  
 
JTBC 인기 예능 프로그램 효리네 민박 스틸컷 [사진=JTBC 제공]

JTBC 인기 예능 프로그램 효리네 민박 스틸컷 [사진=JTBC 제공]

JTBC 측은 8일 “‘효리네 민박’이 시즌2 제작을 확정하고 내년 1월 촬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시즌1이 ‘여름의 제주’였다면 시즌2는 ‘겨울의 제주’인 셈이다.  
 
게스트 합류 여부와 편성 시기 등 구체적인 사항은 추후 논의할 예정이다.  
 
시즌1에서 직원으로 출연했던 가수 아이유는 시즌2에는 함께 하지 못한다. 아이유 소속사 측은 “아이유가 tvN ‘나의 아저씨’ 촬영 때문에 ‘효리네 민박2’에 합류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JTBC '효리네 민박'. [중앙포토]

JTBC '효리네 민박'. [중앙포토]

시즌1은 최고 시청률 9.995%(8월 20일ㆍ닐슨코리아 전국기준)로 JTBC 예능 사상 최고를 기록했지만, 시즌2 제작 여부는 불투명했다. 이효리 부부가 실제 거주하는 자택에 불청객들이 찾아오면서 ‘보안’ 문제가 불거지면서다.  
 
이에 JTBC와 제작진은 지난여름부터 현재까지 이효리 부부 자택 앞에 간이 안내소를 두고 방문객에게 ‘촬영지이지만 실제 거주지’라는 점을 안내해 피해가 줄어들면서 시즌2 제작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