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건 추적]쓰러진 승객 심폐소생술로 살려낸 버스기사들

대전 시내버스 운전사 전덕성씨가 지난달 14일 사미마비 증세로 쓰러진 승객을 구하기 위해 온몸을 주무르고 있다. [사진 블랙박스 영상 캡처]

대전 시내버스 운전사 전덕성씨가 지난달 14일 사미마비 증세로 쓰러진 승객을 구하기 위해 온몸을 주무르고 있다. [사진 블랙박스 영상 캡처]

 
지난달 14일 오전 7시55분쯤 ‘대전버스’ 소속 314번 시내버스 안에서 20대 남학생 A씨가 갑자기 쓰러졌다. 이 모습을 본 버스 운전사 전덕성(54)씨는 급히 버스를 세우고 바닥에 눕혔다. A씨 얼굴은 붉게 달아올랐고 입술은 파랗게 변해 있었다. 심장마비는 아니었지만 사지마비 증세가 온 A씨는 숨을 쉬지 못하고 괴로워했다. 전씨는 신속하게 A씨의 팔과 다리를 주무르며 주변 승객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3~4분간 주무르자 A씨는 마비가 풀리면서 제대로 숨을 쉬기 시작했다. 전씨의 조치로 가까스로 위기를 넘긴 A씨는 119구조대가 도착하기 전 스스로 일어났다.
 
버스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승객을 발빠른 응급처지로 구한 버스 운전사들의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다. 8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달 14일 대덕구 동춘당과 중구 오월드를 오가는 314번 시내버스에서 마비증세가 온 20대를 버스 운전사가 살리는 등 올해 대전에서만 아홉 명의 승객을 버스 기사들이 구했다. 전씨는 “버스 기사로서 당연히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승객들의 도움이 있어서 침착하게 대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쓰러진 승객 태운 채 응급실로 향하는 시내버스 승객들. [연합뉴스]

쓰러진 승객 태운 채 응급실로 향하는 시내버스 승객들. [연합뉴스]

 
앞서 지난 10월 31일 오전 8시10분 대전 중구청 인근을 지나던 613번 버스에서 20대 여성 승객 B씨가 갑자기 쓰러졌다. 버스 운전사 정승호(37)씨는 곧바로 119와 통화를 하며 소방관의 지시에 따라 응급조치를 했다. B씨는 잠시 후 도착한 119구조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았다.
 
지난 7월3일 대전 중구 태평동을 지나던 614번 버스에서는 70대 여성 C씨가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인도로 쓰러졌다. 이 모습을 본 버스 기사 이진승(47)씨는 곧바로 버스에서 내려 심폐소생술을 했다. 이씨는 “서너번 정도 심폐소생술을 하자 C씨가 숨을 쉬었다”며 “안전교육 시간에 배운 심폐소생술이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스쿨버스 안전교육에서 운전자와 탑승보호자들이 심폐소생술 실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스쿨버스 안전교육에서 운전자와 탑승보호자들이 심폐소생술 실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신의 몸에 휘발유를 뿌리고 분신을 시도한 남성을 구한 일도 있었다. 지난 8월 19일 오전 7시53분쯤 916번 버스를 운전하던 기사 김한조(63)씨는 인도에서 한 남성이 분신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김씨는 곧바로 버스를 세운 뒤 버스에 비치된 소화기를 들고 남성의 몸에 붙은 불을 껐다. 이 남성은 전신 3도 화상을 입었으나 신속한 대응으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
 
대전시는 승객들의 생명을 구한 기사들에게 친절 및 안전 운수종사자 표창을 줬다. 또 6개월 동안 5만원씩 친절 수당을 주고 해외 연수 때 우선권을 주기로 했다. 전영춘 대전시 버스정책과장은 “시내버스 기사에 대한 안전교육을 실습 위주로 강화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이들이 활약한 동영상 자료를 교육사례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서일원 대전버스 사업부장은 “신규사원부터 심폐소생술 등 승객 구호조치 교육을 배정하고 강도높게 훈련을 정례화한 게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대전=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