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철수 “김대중 전 대통령 CD 의혹 제보자, 사실 확인되면 조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굳은 얼굴로 참석하고 있다.   이날 한 일간지는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100억원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 의혹의 제보자가 국민의당내 한 최고위원이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굳은 얼굴로 참석하고 있다. 이날 한 일간지는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100억원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 의혹의 제보자가 국민의당내 한 최고위원이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 1주년을 하루 앞둔 8일 “국민의당이 가장 먼저 탄핵을 주장했고,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내일이 박 전 대통령 탄핵안 가결이 1년 되는 날”라며 “머뭇거리던 더불어민주당은 뒤늦게 탄핵열차에 탑승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100억원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 의혹의 제보자가 국민의당내 한 최고위원이었다는 보도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100억원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 의혹의 제보자가 국민의당내 한 최고위원이었다는 보도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박주원 최고위원이 2008년 국회에서 불거진 김대중 전 대통령 100억원 양도성 예금증서(CD) 의혹 제보자였다는 내용이 보도된 데 대해 “공소시효가 지났더라도 사안 성격이 덮어둘 수 없는 일이라고 본다”고 언급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당시 박 최고위원의 제보가) 정치적 음해를 가진 의도였는지 밝혀야 하고, 사실임이 확인되면 상응하는 조치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어제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의 공직선거법 개정안 의결이 자유한국당의 보이콧으로 무산됐다”면서 “이러다가 ‘민심 그대로 선거제도’ 개혁의 골든타임을 놓칠까 우려된다”고 비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