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언주 의원 불륜설 유포한 30대 남성 불구속 기소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이 지난 9월 13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 질문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이 지난 9월 13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 질문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황현덕 부장검사)는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의 불륜설을 인터넷에 올린 30대 남성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명예훼손)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8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박모씨는 지난 6월 자신의 블로그 등에 ‘여성 국회의원과 수행보좌관이 불륜 관계에 있다’는 내용의 2013년 기사를 언급하며 이 의원을 당사자로 지목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이 지난달 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대한 평가와 대안'을 주제로 열린 국민통합포럼 세미나에 참석해 최영기 전 한국노동연구원장의 강연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이 지난달 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대한 평가와 대안'을 주제로 열린 국민통합포럼 세미나에 참석해 최영기 전 한국노동연구원장의 강연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이 의원은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네이버 등 포털과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불륜설을 퍼뜨린 네티즌을 처벌해달라며 아이디 17개의 사용자를 고소했다. 피고소인 중에는 인터넷 매체 기자와 인터넷 방송 운영자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