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월 300회 100원’vs‘월 100원에 곡당 10원’…음원업계 저가 경쟁

[사진 지니뮤직, 뮤직메이트]

[사진 지니뮤직, 뮤직메이트]

국내 음원 업계가 연말 가입자 확보 경쟁에 들어갔다.

 
 8일 음원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의 자회사 SK테크엑스의 스마트폰 전용 음원 서비스 ‘뮤직메이트’가 지난달 6개월 한정 무제한 스트리밍 요금을 월 900원(부가세 별도)에 판매했다. 이달 들어선 6개월간 매달 300회 스트리밍 요금제를 단돈 100원에 팔고 있다. 지난 2015년 라디오 스트리밍 서비스로 첫선을 보인 뮤직메이트는 지난 7월 일반적인 주문형 스트리밍 서비스로 개편했다. 뮤직메이트는 NHN벅스를 통해 음원을 공급받고 있다. 7월 개편 전 15만명선이던 월사용자(MAU)는 현재 30만명을 돌파했다.
 
 국내 음원업계에서 확고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로엔의 멜론은 3개월 한정으로 무제한 듣기+스마트폰 다운로드 요금제를 월 2900원에 판매하고 있다. KT와 LG유플러스를 1, 2대 주주로 둔 지니뮤직도 비슷한 요금제를 4개월 한정 월 2400원에 내놓았다. 지니뮤직은 기본요금 월 100원에 한 곡 스트리밍에 10원씩 부과되는 종량제 요금도 판매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현행 스트리밍 1회당 7원으로 책정된 저작권료 지급 기준 인상을 저울질하면서 관련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