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찬바람 불어 체감온도 ‘뚝’…“주말에야 회복”

눈이 내린 지난 6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시민들이 몸을 잔뜩 움츠린 채 퇴근길을 재촉하고 있다. [연합뉴스]

눈이 내린 지난 6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시민들이 몸을 잔뜩 움츠린 채 퇴근길을 재촉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전국에서 기온이 큰 폭으로 내리고 서해안 지역에는 눈이 내리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5.8도, 인천 -4.5도, 수원 -4.6도, 춘천 -7.3도, 강릉 -3도, 청주 -3.5도, 대전 -3.9도, 전주 -1.7도, 광주 -0.7도, 제주 6.4도, 대구 -1.5도, 부산 0.1도, 울산 -0.3도, 창원 -0.9도 등이다.
 
 같은 시간 체감온도는 서울 -9.2도, 인천 -10.1도, 수원 -8도, 춘천 -7.3도, 강릉 -7.8도, 청주 -7.2도, 대전 -6.7도, 전주 -5.1도, 광주 -0.7도, 제주 2.4도, 대구 -7.2도, 부산 -3도, 울산 -5.9도, 창원 -3.6도로 더 쌀쌀하다.
수도권 아침 기온이 영하 8도까지 떨어진 5일 서울 여의도 인근의 나뭇가지에 고드름이 얼어 있다. 기상청은 오늘(6일)도 전국이 영하권에 머물며 한파가 이어진다고 예보했다. [중앙포토]

수도권 아침 기온이 영하 8도까지 떨어진 5일 서울 여의도 인근의 나뭇가지에 고드름이 얼어 있다. 기상청은 오늘(6일)도 전국이 영하권에 머물며 한파가 이어진다고 예보했다. [중앙포토]

 
 기상청은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추우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면서 “10일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낮 최고기온은 -1∼6도로 전날(2.7∼12.4도)보다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 서울 낮 최고기온은 전날 6도였지만, 이날 1도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된다.
 
 전라 서해안은 아침까지, 제주는 오후까지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강원 동해안, 경북 동해안에는 낮 동안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고, 중부 서해안과 전북에는 밤에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적설량은 제주 산지 1∼5㎝, 전라 서해안 1㎝ 내외다.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는 충남·전북 1∼3㎝, 경기 남부·충북·전남 서해안 1㎝ 내외다. 예상 강수량은 전라 서해안·제주·경기 남부·충청·전라에서 5㎜ 내외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