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법 노동자 단속 피하려 아프리카 선원 바다에 빠뜨린 선장

불법체류 노동자 단속을 피하기 위해 아프리카 선원을 바다에 떼민 비정한 선장이 구속됐다. 사진은 이탈리아 남부 바다의 풍경. 사진과 기사 내용은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불법체류 노동자 단속을 피하기 위해 아프리카 선원을 바다에 떼민 비정한 선장이 구속됐다. 사진은 이탈리아 남부 바다의 풍경. 사진과 기사 내용은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불법체류 노동자 단속을 피하기 위해 수영을 못하는 아프리카 선원을 바다에 빠뜨린 선장이 구속됐다.
 
5일 이탈리아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경찰은 단속을 피할 목적으로 세네갈 출신의 선원을 바다로 밀어 넣은 선장 안드레아 카로티(46)를 기소했다.
 
카로티는 해당 선원이 수영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음에도 지난해 6월 토스카나 주의 해안에서 배 밖으로 떼민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당시 선원은 바다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중 다행히 인명구조원에 구조됐다. 선원은 경찰 조사 불법체류 노동자 고용 사실이 드러날까 우려한 선장이 자신을 바다로 밀었다고 증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원은 진술을 남긴 뒤 종적을 감췄다. 하지만 경찰은 선원 진술의 신빙성이 높다는 판단에 목격자들을 상대로 조사를 이어갔고, 카로티 선장의 범행을 입증했다.
 
또 카로티 선장은 난민 등 밀입국 노동자를 선원으로 주로 고용했다. 카로티 선장은 이들에게 일당 10유로(한화 1만3000원)의 낮은 급료와 잡은 물고기 일부를 보수로 지급하는 등 지속해서 착취해온 혐의도 받고 있다.
 
이탈리아에서 밀입국 노동자 착취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불법 난민을 포함한 이민자들이 남부의 올리브, 토마토 농장 등에서 열악한 환경에서 생활하게, 헐값에 착취당하는 일은 수년 전부터 사회문제화돼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