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한화 3남 김동선 '공소권 없음' 송치

지난 1월 경찰 조사를 마치고 나오는 김동선씨. [뉴스1]

지난 1월 경찰 조사를 마치고 나오는 김동선씨. [뉴스1]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3남 동선(28)씨의 주취 폭행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보냈다고 6일 밝혔다. 김씨의 폭행·모욕 혐의가 '공소권 없음'에 해당돼 기소할 수 없다는 것이 경찰의 판단이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9월 29일 오전 1시쯤 서울 종로구의 한 술집에서 대형 로펌 신입 변호사 11명과의 술자리에서 만취한 채 그를 부축하던 한 변호사의 뺨을 때리고 다른 변호사의 머리채를 잡은 혐의를 받았다. 또 동석한 변호사들에게 "존댓말 써라", "허리 펴고 똑바로 앉아라" 등의 폭언을 한 혐의도 있었다. 피해 변호사들이 속한 로펌은 한화그룹 및 오너 가족의 법률 자문을 맡아왔다.
 
지난달 20일 언론보도를 통해 사건이 알려지면서 경찰은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고, 대한변호사협회는 김씨를 폭행ㆍ모욕 혐의로 고발했다. 그는 지난달 21일 한화그룹을 통해 "피해자분들께 엎드려 사죄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피해 변호사들은 김씨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경찰에 진술했고 고소도 하지 않았다. 
 
폭행죄는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으면 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불벌죄이고, 모욕죄는 고소가 있어야 공소를 제기할 수 있는 친고죄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관계자들이 지난달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주점에서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3남 동선 씨의 변호사 폭행 사건에 대해 현장조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관계자들이 지난달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주점에서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3남 동선 씨의 변호사 폭행 사건에 대해 현장조사를 하고 있다. [뉴스1]

경찰은 두 혐의 외에도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술집 측도 경찰 조사에서 "폭행이나 폭언이 가해지는 상황은 본 적이 없고, 술잔이 깨지는 소리는 들렸지만 이는 술집에서 흔한 일이다. 매장 내 파손된 기물도 없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당시 현장 모습이 담긴 술집 내부 폐쇄회로(CC)TV 내 하드디스크를 확보했지만 해당 영상이 자연 삭제돼 복원에 실패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조건이 충족되지 않으면 피의자를 소환할 수 없다는 대법원 판례에 따라 김씨를 경찰에 부르지 않고 사건을 종결했다"고 설명했다. 인천 아시안게임 마장마술 금메달리스트이기도 한 김씨는 지난 1월 한화건설 재직 당시, 서울 청담동의 한 술집에서 만취 상태로 종업원을 폭행해 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여성국 기자 yu.sungk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