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낚싯배 추돌’ 급유선 선장·갑판원, 구속…法 “범죄혐의 중대”

인천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낚싯배를 추돌해 15명을 숨지게 한 혐의 등을 받는 급유선 선장 전모(37)씨가 지난 6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고자 인천시 연수구 인천해양경찰서를 나서기 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인천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낚싯배를 추돌해 15명을 숨지게 한 혐의 등을 받는 급유선 선장 전모(37)씨가 지난 6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고자 인천시 연수구 인천해양경찰서를 나서기 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인천 영흥도 해상에서 낚싯배를 추돌해 15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급유선 선장 전모씨(37)와 갑판원 김모씨(46)가 구속됐다.
 
6일 유창훈 인천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들에 대해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할 우려가 있고, 범죄가 중대하다”며 구속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앞서 인천해양경찰서는 지난 4일 밤 형법상 업무상과실치사상 및 업무상 과실선박전복 혐의로 전 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전씨와 김씨는 이달 3일 오전 6시 5분 인천시 영흥도 진두항 남서방 1.2km 해상에서 9.7t급 낚시 어선 선창1호를 추돌해 낚시객 등 15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